KT 잇몸 야구 승리, '대주자 횡사' 한화 충격 8연패 [현장 리뷰]

OSEN
입력 2019.07.30 21:23

KT가 잇몸 야구로 한화를 8연패 늪에 빠뜨렸다. 

KT는 30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와 홈경기를 3-2로 승리했다. 대체 리드오프로 나선 김진곤이 결승타 포함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다. 반면 한화는 8~9회 승부처에서 대주자가 주루사, 견제사로 아웃돼 기회를 날렸다. 

최근 2연패를 끊은 6위 KT는 48승51패1무로 5위 NC 추격을 이어갔다. 반면 한용덕 감독 체제에서 최다 8연패를 당한 한화는 35승62패로 내려앉았다. 

선취점은 한화였다. 3회초 1사 후 최재훈이 KT 선발투수 라울 알칸타라와 10구 승부 끝에 볼넷으로 나갔고, 정근우가 중전 안타로 찬스를 연결했다. 정은원의 우익수 뜬공으로 계속된 2사 1,3루에서 오선진의 3루 내야안타 때 최재훈이 홈을 밟아 선취점을 냈다. 

그러자 KT도 3회말 바로 반격에 나섰다. 2사 후 한화 선발투수 워윅 서폴드를 공략했다. 김진곤이 중전 안타로 포문을 연 뒤 오태곤이 우익수 키 넘어가는 1타점 2루타를 터뜨렸다. 이어 조용호도 좌측 빠지는 1타점 2루타를 치며 2-1 역전에 성공했다. 

한화가 5회초 최재훈과 정근우의 안타로 만든 2사 1,3루에서 오선진의 중전 적시타로 2-2 재동점을 만들었지만 오래 가지 못했다. 곧 이어진 5회말 KT는 선두 심우준이 우중간 3루타를 치고 나간 뒤 김진곤의 중전 적시타가 터지며 3-2로 다시 리드를 가져왔다. 이날 경기 결승타. 

KT 선발 알칸타라는 5이닝 6피안타 1볼넷 2실점으로 막고 시즌 9승(8패)째를 거뒀다. 이어 전유수(⅔이닝)-김재윤(⅓이닝)-주권(2이닝)-이대은(1이닝)으로 이어진 불펜이 4이닝 무실점을 합작하며 1점차 리드를 지켰다. 이대은은 시즌 9세이브째. 타선에선 1~3번 김진곤-오태곤-조용호가 나란히 2안타 1타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한화 선발 서폴드는 7이닝 8피안타 무사사구 5탈삼진 3실점으로 역투했지만 타선 지원을 받지 못했다. 시즌 10패(6승)째. 오선진이 2안타 2타점으로 분전했으나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8회초 장진혁의 2루타 때 1루 주자 유장혁이 3루를 도는 과정에서 넘어지며 홈 득점에 실패, 동점 기회를 날린 게 뼈아팠다. 9회초에도 무사 1루에서 대주자 노시환이 견제사를 당하며 허무하게 물러났다.  /waw@osen.co.kr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