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왕할 수도 있어"…'복면가왕' 트루디, ♥이대은 노래실력 은근 자랑 [종합]

스포츠조선=남재륜 기자
입력 2019.07.29 11:57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래퍼 트루디가 '복면가왕'에 출연해 남자친구인 야구선수 이대은의 노래실력을 자랑했다.
트루디는 지난 2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만리장성'이란 이름으로 가면을 쓰고 출연, 1라운드에서 '방탄모래성'에 밀려 아쉽게 탈락했다. 블랙핑크의 '불장난'을 솔로곡으로 부르며 가면을 벗은 만리장성의 정체는 트루디였다.
트루디와 근황 토크를 하던 MC 김성주는 "아시는 분들은 아실 텐데, 프로야구 이대은 선수와 공개 연애 중"이라며 트루디의 연인 이대은을 언급했다.
이대은도 노래를 잘하냐는 질문에 트루디는 "진짜 잘한다. 가왕 할 수 있을 거 같다"라며 그의 노래실력을 칭찬했다.
그러자 김성주는 "공을 그렇게 잘 던지는데, 노래도 잘한다는 거냐. (출연을 위해) 다리 좀 놔줄 수 있냐"라고 요청했고, 트루디는 그렇다고 말하며 쑥스러워했다.
또 이번 '복면가왕' 출연 준비를 하며 이대은이 도와줬냐고 묻자 트루디는 "많이 배웠다. 선생님으로서 '노래는 이렇게 해야 한다'라고 하더라"며 "('복면가왕'에) 한번 와야 한다"라고 힘줘 말했다.
이에 김성주는 "TV로 보고 있을 텐데, 지금은 시즌 중이니까 끝나고 연락드리겠다"라며 이대은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트루디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복면가왕' 출연 소감도 전했다.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돼 진심으로 영광이었다. 노래는 처음 불러서 많이 떨렸지만, 진심어린 응원을 해주고 이끌어준 음악감독님, 예쁜 배려와 칭찬 아끼지 않은 작가 언니들, 무대가 끝나고 난 후에도 응원해준 PD님, 그리고 가족들 모두 사랑하고 감사하다"며 "할아버지가 이 방송을 보고 기뻐했으면 좋겠다. 준비하는 내내 행복했다.행복한 추억 만들어 줘서 감사하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래퍼 트루디와 프로야구 KT위즈의 투수 이대은은 지난해 11월 열애설이 불거졌을 당시 이를 인정, '공개 연인'으로 거듭났다.
▶트루디 글 전문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되어서 진심으로 영광이었습니다!
노래는 처음 불러서 많이 떨렸지만 진심어린 응원을 해주시고 절 이끌어주신 음악 감독님
저에게 예쁜 배려, 칭찬 아끼지 않으셨던 작가 언니들, 무대가 끝나고 난 후에도 저에게 응원해주셨던 피디님
짧은 시간에 멋진 춘리, 만리장성 트루디를 만들어주신 진호 오빠, 예쁜 화장해주신 란 언니
대기실 가장 가까운 곳에서 나를 챙겨준 천사 은지, 모든 걸 도와주셨던 이사님과 매니저님
믿음, 소망, 용기를 넣어주신 마법사 보컬 트레이너 선생님
그리고 이 모든 행복을 만들어주신 진규 오빠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그리고 제 가족들. 모두 사랑하고 감사해요.
할아버지가 이 방송을 보고 기뻐했으면 좋겠어요!
준비하는 내내 너무 행복했습니다. 정말 행복한 추억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sjr@sportschosun.com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