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노래부자 사모님=변정수, 정체 공개 순간 시청률 10.9% 기록

스포츠조선=남재륜 기자
입력 2019.07.29 07:42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28일 오후에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등극 후 뜨거운 관심을 받은 106대 가왕 '노래요정 지니'에게 도전장을 내민 8인의 복면 가수들의 듀엣 무대가 펼쳐지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7월 28일 방송된 '복면가왕'은 수도권 가구 기준 1부 4.8%, 2부 8%를 기록했다. 1부 시청률은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으며 '노래부자 사모님'이 배우 변정수로 밝혀지는 순간 시청률은 10.9%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희극인부터 모델까지 다양한 분야의 베테랑 방송인들이 선보인 노래 실력이 화제를 모았다.
듀엣곡 임상아의 '뮤지컬'에 이어 여행스케치의 '산다는 건 그런 게 아니겠니'를 부른 '24시 음악편의점'의 정체는 연애 칼럼니스트 곽정은이었다. 가면 밖으로도 기분 좋은 에너지가 뿜어져 나온다는 판정단들의 추리를 받은 곽정은이 무엇보다 노래만큼이나 주목을 받은 것은 그녀가 방송 최초로 선보인 걸그룹 댄스였다. EXID의 '위아래' 댄스를 본인만의 스타일로 보여주면서 판정단들의 추리에 혼란을 가중시켰다.
특히 '친절한 김기사'와 완벽한 댄스의 합까지 보여준 듀엣 무대부터 장혜리의 '내게 남은 사랑을 드릴게요'를 진심을 담아 부른 '노래부자 사모님'의 정체가 국민 모델이자 배우 '변정수'로 밝혀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친절한 김기사'의 닭소리에 맞춰 보여준 섹시 댄스로 무대를 장악하며 방송인 '안선영'일 것이라는 추리가 모아졌던 '노래부자 사모님'의 밝혀진 정체에 판정단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한편, '백전무패 해적선'의 정체는 개그맨이자 프로 카레이서 한민관이었다. 한민관은 가수 뺨치는 수준급의 노래실력을 선보여, 팽팽한 대결을 이끌어갔다. 아쉽게 5표 차이로 2라운드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같은 동료였던 신봉선마저, 한민관의 노래 실력에 '이렇게 잘하는지 몰랐다 놀랐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또한, 신봉선은 "앨범 발매까지 도전할 것 같다."고 한민관의 다음 행보를 점쳤다.
방탄모래성과 보컬부터 랩까지 치열한 접전을 펼친 '만리장성'의 정체는 실력파 래퍼 트루디였다. 오랜만에 무대에 선 트루디는 "좀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 준비 기간이 오래 걸려 이제야 인사 드린다."며 그 동안의 근황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남자친구 이대은 선수가 노래 선곡부터 연습까지 많이 도와줬다." "'복면가왕' 출연을 망설이고 있을 때 옆에서 적극 지지하며 도와줬다"며 애정을 과시했다. 또한, 남자친구인 야구선수 이대은을 다음 복면 가수로 강력 추천해 가왕 '노래요정 지니'를 긴장시키기도 했다.
각지에서 모인 베테랑 방송인이자 끼쟁이 복면 가수들을 꺾고 2라운드에 진출한 4인의 복면 가수들과 화제의 가왕 '노래요정 지니'와 펼치게 될 107대 가왕 쟁탈전은 이번 주 일요일 오후 5시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sjr@sportschosun.com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