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장 "광화문천막 철거 때 서울시 적극 보호…방해행위 제거할 것"

박상현 기자
입력 2019.07.22 14:00 수정 2019.07.22 15:52
이용표(55·사진)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2일 우리공화당의 광화문광장 천막 재설치와 관련, "서울시의 행정대집행과 같은 공무원의 정당한 법 집행을 적극적으로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청장은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광화문 광장을 관리하고, 천막이 설치되는 경우 이를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은 서울시에 1차 책임이 있다"며 "경찰은 서울시가 천막 설치를 제지할 때 그 집행을 보호해줄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서울시가 행정 응원 요청을 하면 서울시의 조치를 적극적으로 보호하고, 방해행위를 제거할 것"이라며 "이런 역할은 경찰이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0일 오후 우리공화당은 광화문광장에 다시 천막을 설치했다. 서울시 관계자들이 이를 막는 과정에서 우리공화당 당원 1명이 공무원을 폭행해 현장에서 검거됐다. 이 청장은 당시 검거된 당원을 형사 처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현석 성접대 의혹, 진술자 중 유흥업소 여성 포함"
이 청장은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를 해외 투자자 상대 성(性)접대 의혹과 관련, 최근 피의자로 입건한 것에 대해서는 "(양 전 대표 사건을) 수사로 전환할 만한 단서가 있었다"고 했다. 경찰이 양 전 대표의 범죄 혐의점을 포착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 청장은 "그동안 확보한 자료를 분석했고 관련자들을 소환해 진술을 받았다"며 "(양 전 대표 사건을) 수사로 전환해 할 수 있는 방식대로 진행하려 한다"고 말했다. 통상 경찰은 범죄 혐의점을 발견한 경우, 사건을 ‘내사’에서 ‘수사’ 단계로 전환한다.

양 전 대표는 2014년 9월 동남아 시장 공략을 위해 말레이시아 출신 금융업자 일행에게 투자받을 목적으로 성접대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서울청 광역수사대는 양 전 대표 등 4명을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 입건자 중에는 양 전 대표 외에 말레이시아 사업가, 유흥업소 직원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대표의 성매매 알선과 관련한 진술자 중에는 유흥업소 여성도 포함됐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경찰은 양 전 대표의 계좌추적 등 강제수사 전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양 전 대표에 대한 출국금지 등 조치에 대해서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여야 ‘패스트트랙’ 고발전, 원칙대로 처리"
이 청장은 정치권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고발전’으로 경찰에 소환 통보를 받았으나, 이에 응하지 않은 의원들의 신병 확보에 대해선 "통상의 고소·고발사건 절차대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 경우 경찰은 3~4차례 출석요구서를 보낸 뒤, 이에 응하지 않으면 신병 확보를 위한 강제 수사 방안을 검토한다.

앞서 경찰은 더불어민주당 4명, 정의당 1명, 자유한국당 13명 등 국회의원들에게 출석 요구서를 보냈다. 이중 민주당·정의당 소속 의원 3명이 출석했고, 다른 민주당 의원들은 출석 의사를 밝힌 상태다. 한국당 의원들은 전원 요청에 불응했다.

이 청장은 "조만간 채증 자료가 분석된 의원들에 대해 추가로 출석을 요구할 것"이라며 "출석에 불응하신 분들에 대해서도 추가로 출석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청장은 서지현·임은정 검사가 현직 검사들을 직무유기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에 대해서는 "수사를 위해 대상 기관에 자료를 요청했지만 일부 기관에서 '개인정보라서 자료를 제공하기 곤란하다'는 답변을 받았고, 다른 일부 기관에서는 자료 제출을 검토 중이어서 회신을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