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조국, 소셜미디어만 하기엔 아까워⋯日특사로 보내야"

김민우 기자
입력 2019.07.22 12:24 수정 2019.07.22 12:55
문병호 최고위원 "조국, 서희가 강동 6주 얻듯 日아베 코 납작하게 해줄 것"
손학규 "조국, 국론 분열만 시켜… 법무장관 임명해선 안 돼"

바른미래당 문병호 최고위원은 22일 한일 갈등 문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대일(對日) 특사로 파견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부당한 보복 조치를 고쳐놓길 바란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오른쪽에서 둘째) 대표가 22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문 최고위원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과 관련해 조 수석이 문 정부의 선봉장 역할을 하고 있다. 연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신중론과 현실론을 '친일파'로 매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최고위원은 이어 "(조 수석은) 청와대에서 소셜미디어만 하고 있기에는 너무 아까운 사람"이라며 "(조 수석은) 친일과 애국의 이분법을 말하기 전에 일본의 경제 보복을 실질적으로 해결할 대책과 유능함을 보여줘야 한다"고 했다.

문 최고위원은 "정부는 국익 수호를 위해 '서희'와 '이순신'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고 있다고 자화자찬하지만 문재인 정부의 안일과 무능이 가려질 수는 없다"며 "을지문덕 장군이 수나라의 적장 우중문을 농락했고, 서희 장군이 거란에게서 강동 6주를 얻어냈듯, 조 수석은 아베 총리의 코를 납작하게 해줄 것이 분명하다"고도 했다.

조국 수석이 지난 21일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정부는 국익수호를 위해 '서희'의 역할과 '이순신'의 역할을 함께 수행하고 있다"며 "국민적 지지가 필요하다"고 한 것을 빗댄 것이다. 조 수석은 이외에도 페이스북에서 "(대법원의 강제 징용 배상) 판결을 부정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로 불러야 한다", "중요한 것은 '애국이냐 이적(利敵)이냐'" 등의 말을 하고 동학농민운동을 소재로 한 '죽창가'를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문 최고위원은 "일본이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해 보복 조치를 준비하는 동안 문 정부는 아무런 대책도, 전략도 준비하지 않았음이 드러났다. 그러다 경제보복이 현실화되자 문 정부는 실질적 대책을 내놓기보다 국민을 친일과 애국으로 편가르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학규 대표는 조 수석의 소셜미디어 발언들과 관련, "혹여라도 항간에 회자되는 대로 조 수석을 법무장관에 임명하면 안 된다"며 "내각은 분열을 조정해 국민이 화합하는 길을 찾아야 하는데 조 수석은 오히려 국론분열 조장하는 일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