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송가인, 트롯계 미다스손 윤명선과 '은밀한 제주도 회동'

스포츠조선=정유나 기자
입력 2019.07.22 10:23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트롯계 탑 거물들의 심상찮은 움직임이 시작됐다!"
TV CHOSUN '아내의 맛' 송가인이 '트롯계 미다스손' 작곡가 윤명선과 은밀한 제주도 회동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55회에서 송가인은 대학 동기들과 한강공원으로 바캉스를 떠나 간만의 여유를 즐겼다. 이들은 음식을 시켜놓은 뒤 그간의 밀린 수다를 떨고, 입을 모아 노래를 부르며 여름밤 한강의 정취를 만끽했다. 구수한 입담으로 송가인 못지않은 사랑을 받고 있는 송가인의 아버지는 진돗개 송백구를 데리고 마을 정자를 찾아 잔치를 즐기며 유창한 노래와 춤 실력을 뽐내 부전여전임을 입증해 웃음을 안겼다.
오는 23일(화) 방송되는 '아내의 맛' 56회에서는 신곡 발표를 앞둔 송가인의 제주도 방문기가 전격 공개된다. 송가인은 바쁜 스케줄과 제주도의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급하게 제주도를 방문, 한 수제 만두 전골집을 찾았다. 이 맛 집의 한 구석에서는 장윤정 '어머나', 이승철 '서쪽하늘', 그리고 '무명배우'를 탄생시킨 히트 작곡가 윤명선이 송가인을 기다리고 있었던 것. 트로트 퀸 송가인과 국보급 작곡가 윤명선이 만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미스트롯' 이후 이뤄진 탑 거물들의 은밀한 회동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무엇보다 윤명선 작곡가는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송가인을 위해 스페셜한 제주도 보양식 한상차림을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진하게 우러난 사골 국물에 싱싱한 전복과 각종 버섯이 듬뿍 들어간 특급 보양식이 차려진 것. 송가인의 지친 몸과 마음의 원기를 회복시켜주기 위해 노력하는 윤명선 작곡가의 참스승 면모가 감동을 자아냈다.
그런가하면 송가인과 윤명선 작곡가는 '미스트롯'을 통해 공개된 후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큰 화제를 모았던 레전드 무대, '무명배우'를 만들어낸 뒷이야기를 전한다. 두 사람은 "욕심 안 부리고 딱 50만 명만 울리자!"는 소박한 포부를 갖고 의기투합해 단 1시간 만에 뚝딱 곡을 완성시킨 트롯천재다운 행보를 밝혀 또 한 번 모두의 감탄을 터트리게 했다.
제작진은 "믿고 듣는 송가인-윤명선 조합의 회동에 많은 이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이라며 "트롯천재 두 사람이 '무명배우'에 이어 제2의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킬 수 있을 지 기대감을 갖고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jyn2011@sportschosun.com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