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맹이로 남고 싶어"…'집사부일체', 장윤정의 트로트+후배 사랑 [SC리뷰]

스포츠조선=이우주 기자
입력 2019.07.22 09:18

'집사부일체' 장윤정이 트로트와 후배들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전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사부 장윤정과 하루를 보내는 상승형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윤정은 트로트 원포인트 레슨을 마치고 멤버들에 모시조개 샤부샤부를 대접했다. 식사 도중 멤버들은 "후배들이 많이 놀러 오냐"고 물었고, 장윤정은 "한가할 땐 2주에 한 번 정도 온다. 나의 일상의 절반이 후배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답했다. 이어 "무명시절 가장 절실했던 게 밥이다. 너무 배고팠다. 다른 사람들이 밥을 사준다 하면 너무 좋았다. 그래서 후배들 밥을 먹여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자신의 무명시절을 회상했다.

이를 들은 이상윤은 "주변 사람들을 챙기는 만큼 자기 자신도 챙기냐"고 물었고, 장윤정은 잠시 생각에 잠겼다. 장윤정은 "결혼하기 전에는 혼자 슬퍼했다. 어디 기댈 데가 없다고 생각했다. 허허벌판에 혼자 서있는 느낌이었다"라며 "결혼하고 나니까 남편이 옆에 있지 않나. (가족들을 보면) '열심히 해야지, 잘해야지'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장윤정은 "키질할 때 곡식의 껍질이 날아다니는 걸 '까분다'고 한다더라. 나는 아무리 흔들려도 남는 알맹이가 되고 싶다. 나는 이미 내려오고 있으니까 예쁘게, 잘 내려오고 싶다. 필요 없이 내려 오는 게 아니라 후배들이 올라올 때 내가 받쳐줄 수 있는 선배가 되고 싶다. 그럼 내가 내려오면서도 잘 내려와야 하더라"라며 자신보다 후배를 더 위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음날, 소유미(정민, 재풍), 나무, 윤희, 영탁, 김빡(김인석, 윤성호) 등 장윤정의 패밀리가 총출동한 야유회가 시작됐다. 장윤정은 후배들을 한 명 한 명 애정을 듬뿍 담아 소개했다. 김인석과 윤성호는 장윤정을 '트로트계의 엄마'라고 칭하며 장윤정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장윤정은 특히 김빡에 대해 "'트로트나 해볼까'라고 도전하는 후배들은 안 예뻐 보인다. 개그 하시던 분들이 갑자기 (트로트) 그룹을 해서 재미 삼아 하나 보다고 생각했다"라며 "근데 진지하냐고 물어봤더니 정말 진지하다고 하더라"라고 했다. 김빡은 누구보다 진지하게 도전하고 있었지만 개그맨이라는 편견 탓에 곡을 받지 못하고 있었던 것. 이에 장윤정은 자신의 수많은 히트곡들을 쓴 분을 만나게 해줬다고 밝혔다. 김빡은 "우리끼리도 많은 얘기를 했다. 왜 장윤정 씨가 우릴 도울까. 저분은 트로트라는 장르에 대해 생각이 남다른 거다"라며 장윤정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야유회를 마치고, 장윤정은 "오늘 함께하면서 다시 한 번 여러분을 향한 사랑이 불지펴지는 느낌을 받았다. 내가 더 잘하고 있어야 필요할 때 힘이 되어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열심히 잘하고 가겠다"라며 "인생은 까불지 말고, 맛있게, 멋있게"라는 한 마디를 전했다.

wjlee@sportschosun.com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