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정병국, 공연음란 혐의로 체포

권오은 기자
입력 2019.07.18 10:34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소속 정병국(35·사진) 선수가 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18일 공연음란 혐의로 정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씨는 지난 4일 오전 6시쯤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사건 당일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용의자를 정씨로 특정해 지난 17일 체포했다. 정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씨를 상대로 다른 혐의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고, 구속영장을 신청할지 검토 중이다.

정씨는 중앙대를 졸업한 뒤 2007년 인천 전자랜드에 입단해 활동해 왔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