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멋져" 글 썼다가 '반일' 공격 받은 日 배우, 결국 글 삭제

이혜림 인턴기자
입력 2019.07.18 10:28


일본 배우 시마자키 하루카. /인스타그램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은 멋지다"고 소신 발언을 남긴 일본 여배우에게 혐한 세력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지난 16일 시마자키 하루카는 자신의 트위터에 "할아버지가 아이에게 자리를 양보하고 있는데 노약자석에 앉아있는 직장인들은 왜 아무렇지 않게 앉아있는 걸까"라며 "한국은 멋진 곳이다. 건강한 젊은이들은 모두 서 있고 교통약자석은 텅텅 비어있다. 여러 나라를 여행해 멋진 부분을 흡수하고 싶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어 그는 "임산부가 앉을 수 없는 것도 슬픈 현실"이라며 "더욱 살기 좋은 나라가 되어 한 사람 한 사람 배려가 늘면 좋겠다"고 썼다.

시마자키 하루카의 글이 현지 매체를 통해 보도된 이후 반한 감정을 가지고 있는 일부 일본 네티즌들은 "친한이냐", "반일로 간주하면 되냐", "조상이 한국인이냐" 등의 날선 댓글을 달았다.

논란이 커지자 시마자키 하루카는 "나에 대한 비방은 상관없지만 다른 나라(한국) 분들이 기분 좋지 않을 코멘트가 많아서 글을 삭제했다. 일본인으로서 슬퍼졌다"며 해당 글을 삭제했다.

시마자키 하루카는 걸그룹 AKB48 9기생으로 2016년까지 활동한 후 졸업했다. 이후 배우로 전업해 ‘유토리입니다만, 무슨 문제 있습니까? 준마이긴조 순정 편’, ‘리피트, 운명을 바꾸는 10개’, ‘병아리2’ 등에 출연했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