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오토바이…모델 예학영, 지난해 이어 또 음주운전 '면허정지' 수준

박소정 기자
입력 2019.07.17 23:48
모델 겸 배우 예학영(36·사진)이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17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예학영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예학영은 이날 오전 3시 10분쯤 서울 용산구 소월로 인근에서 술을 마신 채 자신의 오토바이를 운전하다 음주운전 단속에 걸렸다. 적발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48%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예학영의 음주 운전은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일행 중 한 명이 넘어져 다치면서 덜미를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이후 119구급대와 함께 출동한 경찰이 예학영의 음주운전을 확인했다.

예학영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건 두 번째다. 그는 지난해 2월 오전 7시 55분쯤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입구 인근 도로에서 자신의 포르셰 차량을 세워두고 잠을 자다 적발됐다. 당시에도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67%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앞서 그는 2009년 마약류인 엑스터시와 케타민을 밀반입하고 투약한 혐의로 구속,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고 사회봉사 200시간을 명령받았다.

예학영은 2001년 모델로 데뷔한 뒤 MBC 시트콤 ‘논스톱4’와 영화 ‘백만장자의 첫사랑’ ‘해부학 교실’ ‘아버지와 마리와 나’ ‘'배꼽’ ‘바리새인’ 등에 출연했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