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이 타는 19억짜리 방탄 벤츠, 작년 부산항→러시아→평양 밀반입"

배준용 기자
입력 2019.07.17 03:00

NYT 비영리단체 조사 공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전용 차량으로 이용되는 방탄 벤츠〈사진〉 차량이 지난해 네덜란드→중국→일본→한국→러시아를 거쳐 북한에 반입됐다는 주장이 16일 미국 비영리단체에서 제기됐다. 최고 160만달러(약 19억원)를 호가하는 벤츠 차량이 대북 제재망을 뚫고 지구 반 바퀴를 돌아 김정은 손에 들어갔다는 것이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워싱턴 소재 비영리단체인 C4ADS(Center for Advanced Defense Studies)의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연합뉴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벤츠 차량 '마이바흐 S600 풀만 가드'와 '마이바흐 S62'는 2018년 6월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컨테이너에 각각 실린 채 선박 편으로 중국 다롄항으로 향했다. 이후 일본 오사카항을 거쳐 9월 30일 부산항에 도착한 컨테이너는 하루 만에 토고 국기를 단 화물선 DN5505호에 옮겨 실린 후 러시아 나홋카로 향했다. DN5505호의 소유주는 '도영 시핑(Do Young Shippng)'으로 확인됐다. 불법 환적 혐의로 국내에 억류됐다 폐기 절차를 밟고 있는 '카트린호'를 소유한 회사다. 선박은 부산을 출항한 뒤 선박 위치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자동식별장치(AIS)도 껐다. NYT는 해당 컨테이너가 부산항에서 나홋카로 향하는 과정이 "가장 미스터리한 부분"이라고 했다.

이 벤츠 차량의 추후 행적은 공개 자료에선 확인되지 않는다. 다만 C4ADS는 이 차량들이 항공편을 통해 북한까지 운송된 것으로 추정했다. 10월 7일 북한 고려항공 소속의 화물기 3대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했는데, 과거 김정은의 전용 차량을 해외로 운송할 때 쓰이던 기종과 같은 항공기였다는 주장이다. 문제의 벤츠 차량과 같은 모델이 이로부터 4개월 후인 지난 1월 31일 평양 거리에서 처음 포착됐다고 NYT는 전했다.

다만 반입 날짜로 볼 때 해당 차량은 김정은이 작년 베이징, 판문점, 싱가포르 등에서 이용한 차량은 아닌 것으로 추정된다. 대북 소식통은 "북한에서 이 차를 탈 수 있는 사람은 김정은 일가밖에 없다"며 "신형 모델을 들여온 것 같다"고 했다.


조선일보 A5면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