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SNS 쪽지 99%, '진화 이제 놔줘라" 내용"[Oh!쎈리뷰]

OSEN
입력 2019.07.16 22:11

[OSEN=조경이 기자] 함소원이 SNS를 통해 많은 비난과 조언을 받고 있음을 털어놨다. 

16일 TV조선 예능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 진화 부부에 대한 근황이 화두였다.
 
MC들이 함소원에게 요즘 시청자들에게 욕을 많이 먹고 있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함소원은 "요즘에 SNS를 통해서 쪽지가 많이 오는데, 99%가 '진화씨를 이제 놔줘라'는 내용이다"고 말했다. 

이어 "'참고 양보해라. 그렇지 않으면 2년 안에 큰일 날 것이다' '내가 너희들 하는 거 봤는데 진화씨 2년 안에 중국으로 도망간다에 손목을 건다'는 말이 있었다"고 전했다. 

박명수가 현재 진화의 마음 상태에 대해 묻자, 진화는 "괜찮다. 오늘 일어난 일은 내일 잊어버리는 스타일이다"라고 미소를 지었다.  

최근 함소원과 진화 부부는 육아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지난 방송에서 두 사람은 부부상담소를 찾아 갈등의 문제점을 해결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rookeroo@osen.co.kr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