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검법남녀2' 정재영 "범인 노민우, 다중인격"…오만석 위기

스포츠조선=정유나 기자
입력 2019.07.16 22:05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검법남녀2' 정재영과 오만석이 노민우의 범행 증거를 찾기 위해 노력했다.
1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에서는 백범(정재영 분)과 도지한(오만석 분)이 사망 사건의 범인으로 장철(노민우 분)을 의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뱀독 사망 사건에 대한 의문을 품은 백범과 도지한은 장철을 범인으로 의심했다.
이 사건에서 도지한을 배제하기 위해 갈대철(이도국 분)은 유명 연예인의 여대생 약물 강간 혐의 건을 터트렸지만, 도지한은 압수수색 영장 없이 노민우의 집으로 향했다.
장철 집에 온 도지한은 "장철 집인데 현장 감식 부탁드린다"면서 백범에게 현장감식을 요청했다. 이에 백범은 도지한의 집을 둘러보기 시작했다. 이때 백범과 도지한은 병원에서 사용하는 환자 기계와 다양한 살해 장면이 담긴 그림을 발견했다. 그리고 깨진 거울에서 장철의 것으로 추측되는 혈흔과 어머니의 흔적을 발견했다.
또한 국과수 팀은 장철 어머니의 신발에 묻은 해안가의 흙을 분석해 남해안의 흙으로 밝혀냈다.
범행증거를 찾은 도지한은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했다. 그는 은솔(정유미 분)에게 "닥터K가 장철인것 같다. 동부지검 사람들 앞으로 전부 믿지 말아라"고 말했다.
그시각, 장철은 차를 타고 어린시절을 보낸 고향으로 향했다. 고향집에서 장철은 어린시절을 회상했다. 자식 교육에 욕심이 많았던 장철의 엄마는 장철에게 폭력을 행사했다.
도지한은 마약 밀매범을 조사해 닥터K, 장철에 대해 추궁했고 이후 장철의 고향인 벌교로 가려 했다. 그러나 갈대철(이도국 분)은 이를 막았고, 갈대철과 장철의 '벌교' 연결고리에 의심을 품던 도지한은 "네 명령 따를 이유 없다"면서 끝내 벌교로 향했다.
뱀독 사망 사건의 실마리를 못찾던 백범은 좀 더 세밀하게 피해자의 시신 2차부검에 들어갔다. 하지만 이번에도 갈대철이 시신을 빼가며 필사적으로 2차 부검을 막았다. 그럼에도 시신의 발목을 봉합 하면서 조직을 땠던 백범은 포기하지 않고 사건을 해결하려했다.
그리고 뱀독 관련 서적들을 분석하던 백범은 직접 뱀을 찾아가 뱀독에 관해 조사에 나섰다.
도지한은 갈대철의 말을 어기고 홀로 장철의 벌교 고향집으로 향했고, 그 곳에는 장철이 숨어있었다.
이때 백범이 도지한에게 전화를 걸어 "피해자의 타살 가능성 찾았다. 그리고 장철 안에 다른 인격이 있는 것 같다. 조심해라"라고 전화를 했지만, 장철은 도지한을 몽둥이로 때려 기절시켰다. 그리고 자신이 대신 전화를 받아 "오랜만이네요 백범 선생님"이라고 답했다.
한편 약물 강간 사건의 여대생이 호텔 복도 동영상이 공개되며 대중들에게 '꽃뱀'으로 몰렸다. 여대생은 은솔을 찾아가 "왜 저만 얼굴 팔리고 꽃뱀이 되야하냐. 그냥 여기서 그만 두겠다. 고소도 취하하겠다. 지금 미칠것 같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이후 은솔은 물뽕이 피해자의 체내에 들어갔는 확실한 증거를 찾아냈다. 하지만 여대생은 시사프로그램에 직접 출연해 강간 사건에 대해 "강간을 당한 사실이 없고, 물뽕이라는 약물을 먹은 적도 없다. 그리고 모든 고소를 취하하겠다"고 거짓으로 진술해 은솔을 당황케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