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文대통령 대일 강경 발언에 "日에 짚어줄 말 짚어준 것"

김명지 기자
입력 2019.07.16 19:52 수정 2019.07.16 22:01
더불어민주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6일 일본 경제 보복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강경 대응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강경하다기보다 짚어주실 말씀은 다 짚어주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는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이라고 경고한다"라고 했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6일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양 원장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일본 경제 보복에 대한 당 차원의 전략'을 묻자 "이해찬 대표를 중심으로 잘 대응하고 있는 것 같다. (일본경제보복대책) 특위를 만들어서 당은 당대로 해야 할 일을 따박따박 잘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양 원장은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와 정책 협력 방안 논의를 위한 방미 일정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이었다. 양 원장은 미국에 이어 일본과도 싱크탱크 정책 협약을 논의하느냐는 물음에는 "논의하고 있지만 일본 방문은 서두르지 않겠다"라며 "지금은 완급 조절이 필요할 때"라고 했다.

양 원장은 이어 일본의 경제 제재에 대해 미국과 논의가 있었는지 묻자 "미국은 싱크탱크 간 정책 협약 때문에 방문한 것"이라면서도 "한국을 아끼고 사랑하는 미국의 친구들에게 입장을 충분히 설명하는 비공식적 활동이었다"라고 했다.

양 원장은 내년 총선에서 친일 대 반일 구도가 부각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그건 무리한 이야기"라며 "지금 국가 이익이 걸려있고 경제가 어려운 데 어떻게 선거와 연결을 짓나. 그러면 안 된다"고 했다.

양 원장은 이어 "(지금은) 민주당이 경제에 집중할 시기"라며 "지방정부 싱크탱크를 방문하고 이후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해 경제 네트워크를 만들 생각이 있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이 경제에 대해 좀 더 확실한 비전과 책임감을 보여줄 수 있는 정책적 대안이나 산업 현장의 애로사항 등을 잘 청취해 입법·예산에 반영하겠다"고 했다.

총선 인재 영입 방향에 대해서는 "이해찬 대표가 인재영입위원장을 맡고 인재영입위원회가 공식화되면 위원장이 미션을 나눠주실 것"이라고 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페이스북 활동에 대해서는 "청와대 참모에 대해 제가 코멘트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