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부터 다시 '장맛비'…경기 동부·강원 영서 오후 한때 소나기

권오은 기자
입력 2019.07.16 19:47
제헌절이자 수요일인 17일 전국에 구름이 많고,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에는 오후 한때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부터 제주를 시작으로 장맛비가 북상해 밤부터는 전라와 경남 지역에도 비가 내리겠다. 예상강수량은 5~30㎜다.

지난 11일 서울 시내의 한 인도에 고인 빗물 위로 우산을 든 시민의 모습이 비치고 있다. /연합뉴스
기온은 오전 19~23도, 오후 25~32도로 평년과 비슷하겠다. 다만 서울과 경기, 중부 내륙과 전라 내륙, 강원 영서 등은 낮 기온이 30도 이상 올라 더울 것으로 예보됐다.

주요 지역의 오전 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3도 △수원 22도 △춘천 21도 △강릉 20도 △청주 23도 △대전 22도 △전주 22도 △광주광역시 22도 △대구 21도 △부산 21도 △제주 23도 등으로 예상됐다.

오후 기온은 △서울 32도 △인천 29도 △수원 32도 △춘천 32도 △강릉 28도 △청주 30도 △대전 31도 △전주 31도 △광주광역시 29도 △대구 28도 △부산 27도 △제주 28도 등으로 전망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국립환경과학원은 오존 농도의 경우 경기·충북·충남·전북·전남·경남에서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했다.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일 전망이다.

대부분 해상에는 짙은 안개가 끼겠고, 남해안은 지구와 달이 가까워지는 천문조(天文潮)의 영향으로 바닷물이 높아 침수피해 등을 주의해야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동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남해 0.5~2.0m, 동해 0.5~1.5m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