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민 75%, "한국은 믿을 수 없는 나라"...수출규제 찬성 70%

김명진 기자
입력 2019.07.16 18:08 수정 2019.07.16 18:17
일본 국민 10명 중 7명은 일본 정부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 강화 조치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산케이 계열 민영방송인 후지뉴스네트워크(FNN)와 지난 14~15일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27명을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0.7%가 한국에 반도체 재료의 수출 규제를 강화한 일본 정부의 조치에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반대로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4.9%에 그쳤다.

또 ‘한국을 신뢰할 수 있는 국가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74.7%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신뢰할 수 있다’고 답한 비율은 12.1%였다.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일본 관방부 부(副)장관이 지난 4일 도쿄의 총리 관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산케이신문
앞서 일본 내 다른 언론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도 비슷한 의견을 보였다. 아사히신문이 지난 13~14일 18세 이상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56%가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대해 ‘타당하다’고 답했다. ‘타당하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는 21%였다.

일본 TBS방송 계열사인 JNN이 지난 6~7일 18세 이상 성인 231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도 마찬가지였다. 반도체 핵심 소재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타당하다’고 답한 응답자는 58%, ‘타당하지 않다’고 답한 비율은 24%로 나타났다.

일본 공영 방송인 NHK가 지난 5~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응답자의 45%가 대한 수출 규제 강화에 대해 ‘적절한 대응’이라고 판단했다. ‘부적절한 대응’이라는 응답은 9%에 불과했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