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청문보고서 없이 16번째

윤희훈 기자
입력 2019.07.16 14:48 수정 2019.07.16 16:07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지난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임명안을 재가(裁可)했다. 야당 반대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가운데 임명된 인사청문 대상 인사가 현 정부 들어 16명(양승동 KBS 사장 포함)이 됐다. 윤 신임 총장의 임기는 문무일 검찰총장 임기가 만료되는 25일 0시부터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 오후 2시 40분 윤 신임 검찰총장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국회에 윤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15일까지 송부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야당이 '부적격' 보고서를 채택하거나 아예 윤 후보자가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하자 이날 윤 총장 임명을 강행했다.

정치권 일부에선 오는 18일 문 대통령과 여야5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이 잡혀 있어 문 대통령이 윤 총장 임명을 그 이후로 미룰 것이란 관측도 있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윤 총장 임명을 강행함에 따라 윤 총장의 사퇴를 요구해온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의 반발이 예상된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이 윤 총장 임명을 밀어붙인 것은 한국당 등 야당의 윤 후보자 반대 기류가 생각만큼 강하지는 않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여당 관계자는 "윤 후보자에 대한 야당 반발이 기존 청문보고서 불발 때와 비교하면 특별히 강하다고 보긴 어려웠다"며 "야당도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할 것이란 점을 예상하고 있었을 것으로 보여 파장이 크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