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계수영]드디어 터졌다. 한국 여자수구 사상 첫 골 기록

스포츠조선=이원만 기자
입력 2019.07.16 10:43
한국 여자수구대표팀의 경다슬이 사상 첫 국제대회 골을 기록했다. 16일 광주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러시아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패스를 하는 경다솔.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한국 여자수구 대표팀이 드디어 '국제대회 첫 골'을 기록했다.
한국 여자수구팀은 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 여자 수구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러시아에 1대30(0-7 0-9 0-8 1-6)으로 패했다. 역시나 예상됐던 패배지만, 소득이 있었다. 사상 처음으로 국제대회에서 여자 수구대표팀이 골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한국은 여자수구의 '불모지'다. 전문 선수가 아예 없을 정도였다. 당연히 대표팀도 운영되지 않았다. 그러나 국내에서 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 열리면서 개최국 자동출전 자격을 얻어 이번 대회에 출전하게 됐다. 당초 북한과의 단일팀 구성을 노렸지만, 이 계획이 무산되며 갑작스럽게 경영 출신 선수들을 끌어 모아 지난 5월에야 대표팀이 구성됐다.
수구 초심자들을 모아 1달 반 남짓의 훈련 기간만으로 세계 수준에 맞추는 건 불가능한 일이었다. 그래서 이번 대회 한국 여자수영 대표팀의 고전은 누구나 예상하고 있었다. 대표팀의 목표도 승리가 아닌 '공식대회 첫 골'이었다. 결국 지난 14일 헝가리와의 1차전에서 0대64의 기록적인 대패를 기록했다. 염원하던 첫 골은 끝내 터지지 않았다.
하지만 두 번째 경기에서 드디어 첫 골이 터졌다. 러시아는 2016 리우올림픽과 2017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에서 연이어 3위를 차지한 강팀이다. 헝가리보다 한 수 위로 평가받는다. 하지만 한국도 첫 경기 경험이 도움이 됐는지, 헝가리전 때보다는 조금은 향상된 모습을 보였다.
결국 마지막 4쿼터에서 극적인 골이 터졌다. 종료 4분 16초전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경다슬의 슛이 골대 안으로 빨려 들며 결국 한국 여자수구 역사상 첫 골이 나왔다. 한국은 18일 캐나다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역시 승리보다는 2, 3호골이 목표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