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렬한 하재훈-이학주-이대은, '별들의 잔치'로 대세 증명

스포츠조선=선수민 기자
입력 2019.07.12 09:30
SK 와이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2019 KBO 리그 경기가 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SK가 8대5로 승리하며 3연승을 달렸다. 경기가 종료되자 기뻐하는 SK 하재훈의 모습. 인천=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7.03/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해외 유턴파' 선수들이 별들의 잔치에 총출동한다.
2019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삼성 이학주.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6.09/
KBO(한국야구위원회)가 11일 2019 KBO 올스타전 감독 추천 선수 명단을 발표하면서 출전 선수들이 확정됐다. 이번 올스타전에는 역대 가장 많은 '해외 유턴파' 선수들이 출전한다. SK 와이번스 마무리 투수 하재훈이 '드림 올스타 베스트12'로 선정된 데 이어 삼성 라이온즈 유격수 이학주와 KT 위즈 마무리 투수 이대은이 나란히 드림 올스타 감독 추천 선수로 뽑혔다. 3명의 해외 유턴파 선수들이 한 팀에서 뛴다.
KT 위즈와 SK 와이번스의 2019 KBO 리그 경기가 12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3회초 1사 1,2루 KT 이대은이 SK 정의윤을 병살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친 후 박경수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6.12/
가장 눈에 띄는 건 '파이어볼러' 하재훈의 출전이다. 2019 신인드래프트에서 2차 2라운드(전체 16순위)로 지명된 하재훈은 올 시즌 41경기에 출전해 5승2패, 3홀드, 21세이브, 평균자책점 1.36으로 맹활약 중이다. 시즌 초반 마무리 자리를 꿰찼고, 4월 4일 인천 롯데 자이언츠전부터 6월 22일 인천 두산 베어스전까지 30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했다. 오승환의 31경기 연속 무실점 기록까지 닿지 못했으나, 하재훈의 안정감을 보여주기에 충분한 기록이었다. 그는 팬 투표와 선수단 투표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이학주는 베스트12 선정에서 아쉽게 탈락했다. 팬 투표에서 김재호(두산 베어스)를 제치고 1위에 올랐으나, 선수단 투표에서 김재호(133표)에 에 이어 2위(90표)를 기록. 총점에서 단 0.17점 차로 뒤지면서 베스트12로 선발되지 못했다. 하지만 감독 추천 선수로 올스타전 무대를 밟는다. 이학주는 시즌 초반 잦은 실책으로 고전했다. 하지만 결정적인 한 방과 화려한 플레이, 재치 있는 입담 등으로 팬들의 시선을 끌어 모았다. 성적 역시 79경기서 타율 2할7푼7리, 6홈런, 28타점, 30득점, 12도루로 나쁘지 않았다. 수비 역시 시즌을 치를수록 안정감을 더하고 있다.
이대은도 초반 부진과 부상의 아픔을 딛고 올스타전 출전에 성공했다. 이대은 역시 감독 추천 선수로 마운드에 오른다. 시작이 좋진 않았다. 선발의 한축으로 기대를 모았던 이대은은 5월까지 8경기에 선발 등판해 1승2패, 평균자책점 5.88로 부진했다. 부상까지 겹쳤다. 그러나 마무리 투수로 거듭나면서 반전 시나리오를 썼다. 마무리 투수로 전환한 6월 이후 성적은 11경기서 2승, 5세이브, 평균자책점 0.98. 리그를 대표할 정도의 마무리 투수로 거듭났다. 출중한 외모까지 갖춰 올스타 선발 자격이 충분하다.
해외 유턴파들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역대로 살펴보면 KT 투수 김재윤이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 연속 올스타에 선발됐다. 2017년에는 베스트12 마무리 투수 부문에 뽑히는 등 확실한 KBO리그 투수로 성장했다. 매년 해외 유턴파로는 유일하게 올스타에 출전했다. 지난 시즌에는 김재윤과 장필준이 나란히 감독 추천 선수로 뽑힌 바 있다. 그리고 올해는 그 어느 때보다 해외 유턴파 선수들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