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가 北정권교체 원한다 생각… 김정은, 핵포기하지 않을 것"

워싱턴=조의준 특파원
입력 2019.07.12 03:22

매카시 美국무부 차관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여전히 미국이 북한의 정권 교체를 원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미 고위 당국자가 밝혔다. 엘런 매카시 미 국무부 정보조사담당 차관보는 10일(현지 시각) 마이클 모렐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 대행이 진행하는 CBS 뉴스 팟캐스트에 출연해 "그동안 언론 보도와 김정은이 한 말을 보면, 그(김정은)는 미국이 북한의 정권 교체를 원하는 것으로 정말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진행자인 모렐이 '한국에 미군이 있고, 미국이 6·25에 참전했기 때문이냐'고 묻자, 매카시 차관보는 "다 맞는다"며 "과거 많은 경우 (여러 나라에서) 정권 교체가 미국의 목표였던 것은 사실"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모렐은 "우리가 실제로 (정권 교체를) 해낸 적도 있다"고 했다.

매카시 차관보는 또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해선 "정보 당국의 판단에 의하면 김정은 위원장이 핵을 포기할 것 같지 않다"고 했다. 다만 "우리의 역할은 정책결정자들이 더 좋은 결정을 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전달하는 것일 뿐, 이런 견해를 반드시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김정은은 미국이 (북한에) 군사행동을 할 것으로는 믿지 않는다"면서도 "미국이 합의(agreements)를 어기고 있고, 그런 점에서 신뢰할 만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합의'가 구체적으로 무엇을 의미하는지 밝히진 않았다.

김정은과 트럼프 대통령과의 관계에 대해선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을 좋아하는지 싫어하는지 알 수 없지만, 트럼프 대통령을 (다른 미국 대통령들과는) 다르게 보고 있는 것으로 확실하게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A6면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