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軍 스텔스기 도입에… 北 "초토화할 특별 병기 개발 시험할 것"

입력 2019.07.12 03:21

"南, 북침하려고 스텔스기 도입" 개발한다는 병기, 레이더인듯

북한은 11일 한국이 F-35A 스텔스 전투기를 도입하는 것에 대해 "살인 장비(F-35A)를 초토화할 특별 병기 개발과 시험을 하겠다"고 위협했다.

북한 외무성의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 군의 F-35A 도입을 9·19 남북 군사 합의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의 F-35A 도입이) 주변 나라들에 대한 군사적 우위를 보장하며 특히 조선반도 유사시 북침의 '대문'을 열기 위한 데 그 목적이 있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역사적인 판문점 조미 수뇌 상봉으로 조선반도에 긍정적인 기류가 조성되고 있는 때에 자기 동족을 해칠 살인 무기를 끌어다 놓는 데 순응하는 것이 남조선 당국자가 떠들어대는 '상식을 뛰어넘는 상상력'의 창안품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에 대해 "상식을 뛰어넘는 놀라운 상상력의 산물"이라고 밝힌 것을 염두에 둔 비난으로 보인다. 지난달 30일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이후, 북한 당국이 남한을 직접 비난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북한이 이처럼 예민하게 나오는 것은 F-35A가 북 수뇌부를 겨냥한 '참수 작전'에 활용될 수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외무성 실장은 특히 "우리 역시 불가불 남조선에 증강되는 살인 장비들을 초토화시킬 특별 병기 개발과 시험을 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는 협박도 했다. 다만 '특별 병기'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현실적으로 북한이 F-35를 격추할 수단을 갖기는 어렵기 때문에 스텔스기 탐지 레이더 개발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북한은 수년 전부터 스텔스기 탐지 저주파 레이더를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각에선 중국이 북한에 스텔스 탐지 레이더 기술을 제공할 가능성도 제기했다. 중국 관영 매체는 3차원 장거리 레이더인 JY-26이 산둥 지역에서 한국 상공을 비행 중이던 세계 최강 스텔스 전투기 F-22를 탐지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중국 DWL002는 500㎞ 밖의 엔진 화염과 그 화염 속도로 스텔스기를 탐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선일보 A6면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