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장사한다고 상가 비워 달라 했다면 건물주가 임차인에게 권리금 물어줘야"

양은경 기자
입력 2019.07.12 03:01

대법, 임차인 권리금에 대한 건물주의 책임 대폭 강화

건물주가 임차인에게 '아들이 장사해야 하니 건물을 비워 달라'고 했다면 임차인이 못 받게 된 권리금을 물어줘야 할까. 대법원이 그렇다고 판단했다. 주인의 이런 요구는 계약연장을 거부할 '정당한 사유'가 아니라는 것이다. 그래서 임차인이 자기에게 권리금을 줄 새 임차인을 데려오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주인은 임차인에게 배상금을 줘야 한다고 대법원은 밝혔다. 임차인의 권리금에 대한 건물주의 책임을 대폭 강화한 것이다.

세입자 한모씨는 2008년경부터 한 상가를 임차해 커피숍을 운영해 왔다. 2012년 이 상가를 매수한 박모씨와 임대차 기간을 2015년 11월까지, 보증금 7200만원에 월세 220만원으로 하는 내용으로 계약을 새로 했다. 계약 만료가 다 돼 가자 박씨는 한씨에게 '나가 달라'며 소송을 냈고 '2016년 11월 30일까지 건물을 비우라'는 판결이 확정됐다.

한씨는 권리금 6000만원을 주고 들어올 새 임차인을 구하고 있었다. 하지만 박씨는 2016년 10월 초 한씨에게 "상가를 남에게 빌려주지 않을 것이다. 아들이 여기서 커피숍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렇게 되면 한씨는 권리금을 못 받게 된다. 한씨는 권리금을 물어내라고 소송을 냈다. 권리금은 특정 점포의 입지·시설적 가치를 인정해 새 임차인이 기존 임차인에게 주는 돈이다. 상가임대차보호법에는 주인이 '정당한 사유' 없이 계약연장을 거부해 임차인의 권리금 회수를 방해하면 권리금 상당의 손해배상을 하게 돼 있다. 일본은 권리금이 있지만 법에 명문화돼 있진 않다. 영국은 우리와 유사하다. 이번 사건에서 1심과 2심은 건물주의 손을 들어줬다. 임차인 한씨가 권리금을 부담할 새 임차인을 데려오지도 않은 상태에서 주인 박씨에게 권리금 배상을 요구하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이유였다. 그러나 대법원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1일 "임대인이 정당한 사유 없이 계약 갱신을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표시했다면 현 임차인이 새 임차인을 데려오지 않았더라도 (주인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고 밝혔다. 관련법은 주인이 임차인과의 계약 연장을 거부할 수 있는 '정당한 사유'로 월세 미납 등 제한적 내용만 담고 있다. 그런데 대법원은 이번 판결을 통해 주인이 "우리 가족이 직접 장사할 것"이라며 임대차 계약을 거부하는 것은 '정당한 사유'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 것이다.


조선일보 A12면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