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방조' 오승윤 "동승자 A씨, 지인 YES·여자친구 NO" [종합] (공식)

스포츠조선=남재륜 기자
입력 2019.07.11 21:17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배우 오승윤이 여자친구의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로 입건돼 논란의 중심에 섰다.
11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오승윤은 지난달 26일 오전 1시쯤 인천시 서구 청라동의 한 도로에서 여자친구 A씨(22)의 음주운전을 알고도 방조했다.
오승윤 SNS
A씨는 당시 청라동의 한 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오승윤의 승용차를 50m가량 몰다가 단속 중이던 경찰에 적발됐다.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01%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승윤은 이날 소속사를 통해 "비록 말리려고 시도했지만 끝까지 A씨의 음주운전을 막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고 뉘우치고 있다"며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며 그를 향한 비난 여론이 빗발치고 있다. 오승윤의 음주운전 방조 혐의와 별개로, 그의 진정성이 도마에 올랐다.
오승윤은 현재 연애 프로그램 MBC 예능프로그램 '호구의 연애'에 출연 중이다. 그는 최근 방송분에서 한 여성 출연자와 호감을 보이며 핑크빛 기류를 형성 중이다. 그러나 여자친구가 있는 상태에서 출연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이 쏟아지며 시청자들은 속았다는 배신감을 표출하고 있다. 또한 이번 일에 대한 책임을 지고 하차하길 요구하는 시청자들도 등장했다.
부정적인 여론이 높아지자 소속사 관계자는 이날 한 매체를 통해 통해 "동승 여성은 여자친구가 아니라 지인"이라고 해명했다.
오승윤이 출연 예정인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도 불똥이 튀었다. 오승윤은 여주인공 3인 중 하나인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전여빈 분)의 남동생인 이효봉 역할로 캐스팅된 바 있다. '멜로가 체질' 측은 오승윤의 음주운전 방조 혐의를 인지하고 향후 조치에 대해 다각도로 논의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오승윤은 아역배우 출신으로 KBS 2TV '매직키드 마수리', SBS '여인천하' 등에서 활약했다. 최근엔 SBS '황후의 품격'에 출연했다.
▶오승윤 소속사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오승윤의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입니다.
소속사 확인 결과, 오승윤은 지난달 26일 인천시 서구에서 동승하고 있던 여성 A씨의 음주운전을 방조했습니다. 이로 인해 오승윤은 인천 서부경찰서에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오승윤은 "비록 말리려고 시도하긴 했지만, 끝까지 A씨의 음주운전을 막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며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입장을 전했습니다.
오승윤은 경찰 조사를 받고, 이에 따라 나올 결과를 겸허히 수용할 예정입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티앤아이컬쳐스 드림
sjr@sportschosun.com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