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속보]NC 양의지, 왼쪽 내복사근 부분 파열…재검진 예정

스포츠조선=박상경 기자
입력 2019.07.11 20:31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2019 KBO 리그 경기가 20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타격에 임하는 NC 양의지의 모습.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6.20/
[부산=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11일 롯데 자이언츠전 직전 부상 이탈한 NC 다이노스 포수 양의지가 왼쪽 내복사근 부분 파열 진단을 받았다.
NC는 11일 "양의지가 부산 인근 병원에서 진단 결과, 왼쪽 내복사근 부분 파열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양의지는 경기 전 타격 훈련 도중 왼쪽 외복사근 통증을 느껴 훈련을 중단한 채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NC는 "양의지가 내일 창원으로 이동해 재검진을 받을 예정이며, 이후 최종 판단을 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의지는 올 시즌 82경기 타율 3할5푼6리(267타수 95안타), 13홈런 47타점, 출루율 4할4푼6리, 장타율 5할6푼2리다. 공격 뿐만 아니라 수비에서도 핵심 자원인 양의지의 이탈은 전반기 막판 순위 싸움에서 NC에 큰 변수가 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양의지의 부상으로 NC는 당분간 김형준-정범모가 번갈아가면서 포수 마스크를 쓰게 됐다.
부산=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