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역전 발판 마련한 김상수의 하나빼기 슬라이딩

스포츠조선=정현석 기자
입력 2019.07.11 19:53
11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삼성 3회말 1사 1루에서 2번 박해민 타석 때 1루주자 김상수가 2루도루를 시도 KIA 박찬호의 태그를 피해 세이프 되고 있다. 삼성은 3연전 첫 경기에서 9회말 뒤집기 쇼를 펼치며 승리했다. 0-2로 뒤진 상황에서 맞이한 마지막 공격에서 드라마 같은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KIA와 시즌 11차전을 갖는 삼성은 3연승을 노린다. 사진제공=삼성라이온즈
[대구=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삼성 톱타자 김상수가 기막힌 하나빼기 슬라이딩으로 역전득점을 올렸다.
김상수는 11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KIA와의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 1번 2루수로 선발출전했다.
1-1로 맞선 3회말, 1사 후 김상수는 KIA 선발 윌랜드로부터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1B2S의 불리한 볼카운트에서 선구안이 돋보였다. 김상수는 박해민 타석 초구에 2루로 스타트를 끊었다. 패스트볼 타이밍이라 스타트가 평소보다 조금 늦었다. KIA 포수 김민식의 송구가 살짝 높았지만 아웃 타이밍. 헤드퍼스트로 2루로 들어가던 김상수는 공을 포구해 내려오는 KIA 유격수 박찬호의 태그를 피해 왼팔을 접는 동시에 오른팔을 쭉 뻗어 베이스를 찍었다. 마치 어린 시절 '가위바위보 하나빼기' 놀이를 하는 듯했던 센스만점의 동작으로 완성한 시즌 20호 도루. KIA 박찬호와 도루 공동 1위로 올라서는 순간이었다.
김상수의 감각적인 순간 주루 센스가 아니었다면 찬스가 무산될 뻔 했던 상황. 김상수의 하나빼기 슬라이딩은 가치를 발휘했다. 2사 후 이원석의 적시 2루타가 터졌고, 김상수가 홈을 밟아 역전득점을 올렸다. 김상수의 발과 손이 만들어낸 천금 같은 득점이었다.
대구=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