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질책에...李총리 "우리공화당 천막철거 경찰 방관 시정될 것"

김명지 기자
입력 2019.07.11 18:12 수정 2019.07.11 18:17
이낙연 국무총리가 11일 서울시가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우리공화당의 천막 철거에 나섰을 때 경찰이 적극 개입하지 않은 것을 문재인 대통령이 질책한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 "행정안전부 장관이 시정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행안부 장관은 경찰 지휘권자다. 이 총리의 언급은 서울시의 천막 철거에 저항하는 사람에 대해 경찰이 현행범 체포 등의 방식으로 적극 개입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지난 10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우리공화당 관계자들이 천막에 방수포를 설치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8일 우리공화당 측에 10일 오후 6시까지 자진철거하라며 2차 계고장을 보냈다./연합뉴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권력이 불법을 자행하는 정치집단에 대해 관용적 태도를 보이는 것이 합당하느냐"며 묻자 이렇게 답했다. 이 총리는 "행정대집행을 본 국민이 의아한 생각을 가졌으리라 생각된다"며 "물론 집행은 지자체가 하고 경찰은 지키는 것이 관행이라고 하지만 '눈앞에서 범행이 저질러지는데 등을 돌리고 있는 경찰을 국민이 어떻게 볼 것인가'(에 대해) 정부 내에서도 논의가 있었다"고 했다.

이에 기 의원은 "모 언론에 보니 대통령도 질책했다고 하는데, 이런 것까지 대통령이 의견을 표현하도록 방치해서 되겠나"라며 "법을 유린하고 질서를 유린하는 이런 부분에 대해 '지자체의 역할이다' '우리는 중재한다'고 말한다면 무책임한 것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자 이 총리는 지난 2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진영 행안부 장관이 "시정을 약속했다"고 답했다.

기 의원이 말한 대통령의 질책은 지난 2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나온 발언으로 알려졌다. 당시 문 대통령은 경찰이 광화문광장 내 우리공화당 천막 철거에 적극 나서지 않은 데 대해 '법과 원칙'을 강조하며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