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금 반환 피소당한 윤지오 "공익제보자는 성녀로 살아야 하나"

이정민 기자
입력 2019.07.11 15:24 수정 2019.07.11 15:47
고(故) 장자연 사건의 제보자로 알려지면서 후원을 받고, 후원자들로부터 후원금을 반환하라는 소송을 당한 윤지오가 최근 근황을 전했다.

윤지오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상을 게재하고 "많은 분들이 일상에 대해 궁금해하셔서 올린다"면서 "이번 달 내에 아주 늦어진다 해도 다음 달에 세 가지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지오 인스타그램 캡처
그는 "저를 공격하는 사람들의 논리를 보면 윤지오는 증인이자 공익제보자로 성녀같은 삶을 살아야 했고 그녀의 삶은 피해자 프레임 안에서 살지 않았으니 10년 동안 16번의 증언을 믿을 수 없다는 것"이라며 "이런 논리라면 10년 동안 범죄를 저지른 사람이 그간의 삶을 성녀처럼 살았다면 죄인으로 인식하지 않는다는 식의 말도 안 되는 논리"라고 말했다.

이어 "2차 가해하며 마녀사냥 하며 말하는 것들도 증인의 삶과 무관하고 제가 한 말과 행동들도 아니다"라며 "그들이 도대체 무엇을 원하는지. 그저 제가 16번의 증언과 증인으로서의 이미지를 훼손하여 신빙성을 없게 만들기 위해 애쓰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지오는 또 "일체 악플이나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제 이름 석자를 팔아 본인의 사리사욕을 채우고 저로 인해 이익을 창출하는 사람들을 신경 쓰지 않으려 한다"면서 "진실은 꼭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한 팬의 댓글에 "지치지 않고 장기전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앞서 윤지오에게 후원금을 냈던 후원자 439명은 후원금 반환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후원자들은 후원금 1000만원에 정신적 피해에 대한 위자료 등으로 2000만원을 책정해 총 3200만원 정도를 우선 청구했다.

윤지오는 이와 관련해 "누군가는 이번 사태를 보며 '선후원 후갑질'이라는 표현을 한다"며 "후원을 열어달라고 말씀하신 것은 제가 아닌 시민 여러분"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나는 단 한 번도 돈을 달라고 구걸하거나 협박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