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일특사, 수면 위로 올라올 정도 되면 말할 수 있어"

박정엽 기자
입력 2019.07.11 11:40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11일 대일(對日) 특사 파견 가능성에 대해 "구체적으로 수면 위로 올라올 정도가 되면 말할 수 있는 것"이라며 "지금 그 이상은 더 확인해드릴 수 있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동안 대일 특사 파견 관련 '논의된 바 없다'는 입장을 유지해온 청와대의 입장에 변화가 있는 것 같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이낙연 국무총리가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대통령에게 특사 파견을 건의할 용의가 있느냐'는 야당 의원 질의에 "공개하기는 어렵지만 외교적 노력이 여러 방면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질문을 받았다. 이에 그는 "나도 (이 총리) 발언록을 봤는데 '대일 특사 등을 해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이 총리가 '여러가지 다양한 외교적 해결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는 식으로 말한 것으로 본다. 본인이 직접 언급한 것이 아니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외교적으로 풀 수 있는 부분들, 경제적으로 풀 수 있는 부분들은 어제 대통령이 말한 비상대응체제를 갖춰서 민관이 함께 힘을 모으고 정부 부처도 각 분야별로 해당되는 것을 꼼꼼히 면밀하게 상황을 체크하면서 대응해가고 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의 방미와 관련 "어느 시점에 방미가 결정됐는지, 며칠간의 일정인지는 확인해줄 수 없다"면서도 "한·미 간 논의할 수 있는 사안들, 현재 일어나고 있은 일본의 수출 규제를 포함해서 현안들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뭐든지 결과가 나와야 말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또 일본의 대한국 수출 규제와 관련 '민관(民官) 비상대응체제 회의는 언제 열리나'라는 물음에는 "대통령이 어제 말한 건 민관이 함께 모이는 상시소통체제로, 사안이 급박하면 매일 만날 수도 있다"면서 "사안에 따라 달라져서 특정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하는 모든 부처가 일본과의 관계에 있어서 모니터링하면서 대응체계를 만들기 위해 긴밀하고 촘촘한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했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