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12개 공으로… 미국 야구에 '류현진 스타일' 뿌렸다

김은경 기자
입력 2019.07.11 03:00

한국인 최초로 MLB 올스타전 선발 피칭… 1이닝 무실점 '깔끔투'
슬라이더 제외한 모든 구종 사용, 강타자 트라우트 등 땅볼로 잡아

전 세계 야구 팬들의 눈이 쏠린 '별들의 무대'. 류현진(32·LA다저스)이 내셔널리그 올스타 투수 중 가장 먼저 마운드에 올랐다. 그가 최고 투수의 상징이라는 올스타 선발투수로 뽑힌 이유를 보여주기에 단 4분45초의 시간, 12개의 공이면 충분했다.

10일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이 펼쳐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내셔널리그 선발투수 류현진이 시작 전 몸을 풀며 경기장을 바라보는 모습.이미지 크게보기
코리안 몬스터, 위대한 발걸음 - 10일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이 펼쳐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내셔널리그 선발투수 류현진이 시작 전 몸을 풀며 경기장을 바라보는 모습. 한국 투수 최초로 올스타전 선발투수가 된 류현진은 공 12개를 던져 1회를 1안타 무실점으로 처리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앞서 1회초 등판한 아메리칸리그 선발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는 최고 시속 156.5㎞의 공으로 위력을 뽐냈다. 하지만 류현진은 주눅들지 않고 가장 '류현진다운 투구'로 가치를 드러냈다. 여러 구질을 다양하게 섞는 '팔색조' 피칭, 타이밍을 빼앗아 땅볼을 이끌어내는 완급 조절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이번 시즌 MLB 최고의 타자인 마이크 트라우트(LA 에인절스)를 10타수 무안타로 꽁꽁 묶었던 천적의 면모도 그대로였다.

류현진은 선두 타자인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애스트로스)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이후 세 타자를 모두 내야 땅볼로 잡았다. 공 12개를 던지면서 슬라이더를 제외하고 자신이 가진 모든 무기를 사용했다. 컷패스트볼이 4개로 가장 많았고 포심 패스트볼(3개), 투심 패스트볼(2개), 체인지업(2개), 커브(1개)도 던졌다. 이번 시즌 필살기인 컷패스트볼을 결정구로 트라우트와 카를로스 산타나(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잡았고, 전매특허 체인지업으로 DJ 르메이휴(뉴욕 양키스)의 투수 앞 땅볼을 끌어냈다. 중계를 맡은 폭스스포츠 해설자 존 스몰츠는 "류현진의 공은 시속 90마일(약 145㎞)을 넘지 않는다. 하지만 그는 시속 95~98마일(약 153~158㎞)이 더 흔해진 시대에 자신의 공을 정확히 던질 줄 안다"고 평했다.

가족과 레드카펫 기념사진 - 류현진이 10일 올스타전 경기가 열리기 전 레드카펫 이벤트에 가족과 참석해 포즈를 취했다. 왼쪽부터 류현진, 어머니 박승순씨, 아내 배지현씨, 아버지 류재천씨. /LA다저스 트위터
류현진도 경기 후 '벌랜더의 1회 투구를 보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벌랜더처럼) 강한 공을 던지면 좋겠지만 나는 정반대 유형의 투수이기 때문에 구속에 신경 쓰지 않고 내 것을 하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뒤 싱긋 웃으며 마운드를 내려왔다. 그는 현지 인터뷰에서 "그 웃음은 깔끔하게 끝냈다는 의미였다"며 "재밌게 잘 던지고 내려왔다. (올스타전이) 처음인데, 자주 해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10승2패 평균자책점 1.73으로 기록적인 시즌을 보내고 있는 류현진은 올스타전 호투로 화려한 전반기를 완성했다.

1이닝 무실점은 역대 올스타전에 나선 한국 투수들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이다. 앞서 박찬호(당시 LA 다저스)는 2001년 올스타전에서 내셔널리그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해 솔로 홈런을 맞고 패전(1이닝 1실점) 책임을 졌다. 김병현(당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은 2002년 올스타전에서 내셔널리그가 5―3으로 앞선 7회 등판해 3연속 안타를 맞고 2실점한 뒤 아웃 카운트 한 개를 잡고 내려왔다.

이날 경기는 아메리칸리그가 4대3으로 이겨 7년 연속 올스타전에서 승리했다. 아메리칸리그는 2회 류현진에게 마운드를 이어받은 클레이튼 커쇼(LA다저스)를 두들겨 선취점을 뽑은 뒤 5회(1점)와 7회(2점) 추가점을 냈다. 최우수선수(MVP)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투수 셰인 비버에게 돌아갔다.

반환점을 돈 메이저리그는 12일부터 재개된다. 다저스는 13일부터 보스턴 레드삭스 원정으로 후반기를 시작한다. 류현진은 "전반기가 워낙 좋았다. 후반기까지 잘 이어갈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A26면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