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평화의길' 고성 지역 단체 방문 운영 시작!

스포츠조선=김형우 기자
입력 2019.07.09 08:25
본격 휴가철을 앞두고 'DMZ 평화의길' 고성 지역의 단체방문객 운영이 7월23일부터 시작된다.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5개 정부부처 및 3개 지자체와 함께 추진중인 DMZ 평화의길에서는 전문 해설사의 안내와 군부대의 안전한 경호를 바탕으로, 인위적 개발을 최소화한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체험하게 된다.
남북분단 이후 한반도 평화관광 시대를 여는 상징으로서 개방된 DMZ 평화의길은 인기가 높다. 이에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지속적으로 제기됐던 단체관광 방문 요청에 부응하고 국민들의 참여 기회를 넓히기위해 고성 B코스(버스관광 코스)에 한해 개인과 단체 접수를 회당 40명씩 배분하는 것으로 군부대와 협의를 마쳤다. 또한 기존 금강산전망대 외에 'DMZ박물관'을 코스에 포함시켜 관광객 만족도도 제고할 계획이다.
방문 희망자는 공사의 'DMZ 평화의길' 누리집에 접속해 '고성 B코스'의 '단체접수'를 선택 후 원하는 방문일자를 신청하면, 선착순으로 안내센터의 담당자가 가능한 일정을 조정하는 절차로 진행된다.
단체관광 신청자는 휴대폰 본인인증 후 최소 5명에서 최대 40명까지 방문자 명단을 시스템에 등록하면 된다.
한편, DMZ 평화의길은 지난 4월27일 고성 지역을 시작으로 6월1일 철원 지역이 개방됐고, 파주 지역도 9월 운영을 목표로 준비 중에 있다.김형우 관광전문 기자 hwkim@sportschosun.com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