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 열광 속 뉴욕 맨해튼 입성한… 우리가 '차세대 BTS'

뉴욕=오윤희 특파원
입력 2019.07.09 03:00

케이콘

6일(현지 시각) 오후 8시, 뉴욕 맨해튼 매디슨 스퀘어 가든 오프닝 무대에 한국 신인 그룹 ATEEZ가 등장하자 객석을 꽉 채운 관중은 일제히 야광봉을 흔들며 환호성을 질렀다. 객석에는 "오빠 파이팅" 등 한국어로 쓴 피켓도 눈에 띄었다. 더보이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아이즈원 등이 선보이는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에 점차 고조되던 공연장 열기는 2012년 데뷔한 인기 그룹 뉴이스트가 무대에 오르자 절정에 달했다. 한국어로 가사를 따라 부르는 사람, 가수들의 안무 동작을 그대로 따라 하는 사람들도 보였다.

지난 6일부터 이틀간 뉴욕 맨해튼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열린 케이콘(KCON)에 5만5000여명의 K팝 팬들이 몰렸다. 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6일부터 이틀간 뉴욕 맨해튼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열린 케이콘(KCON)에 5만5000여명의 K팝 팬들이 몰렸다. /CJ ENM
'차세대 BTS'들이 총출동한 이날 공연은 CJ ENM이 개최한 '케이콘(KCON)' 무대. 2012년부터 미국 캘리포니아·뉴저지 등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한국 문화 축제인 케이콘을 개최해 온 CJ ENM은 올해 처음으로 뉴욕 맨해튼에 입성해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공연장'이라고 일컬어지는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K팝 콘서트의 막을 올렸다. 미 프로농구 '뉴욕 닉스'와 북미 아이스하키리그 '뉴욕 레인저스'의 홈구장이기도 한 이곳은 마이클 잭슨, 마돈나 등 세계 최고 팝스타가 거쳐 간 곳으로 유명하다. 11·12일에도 각각 빌리 조엘, 제니퍼 로페즈의 공연이 예정돼 있다. CJ아메리카 이상훈 대표는 "케이콘이 맨해튼 심장부에 진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6~7일 이틀간 열린 공연엔 뉴이스트, SF9, 세븐틴 등 정상급 인기 가수를 포함해 모두 11개 팀이 출연했다. '신인의 등용문'이라는 케이콘의 취지에 걸맞게 베리베리, AB6IX, 아이즈원, ATEEZ,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등 5개 팀이 데뷔 1년 이내 신인으로 구성됐다. 이미 세계적인 스타가 된 방탄소년단(BTS)도 2014년 신인 아티스트로 케이콘 로스앤젤레스 무대를 통해 미국 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이번에 4번째로 케이콘을 찾았다는 소피아 릭스(23)는 "케이콘엔 오늘의 스타와 미래의 스타가 공존한다. 콘서트에 소개된 노래를 모두 아는 건 아니지만, 케이콘을 통해 새로운 K팝을 접할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뉴욕에 거주하는 스물한 살"이라고 한국말로 자신을 소개한 디에나 라킨(21)은 "이곳 메트로폴리탄 지역에서 K팝의 영향력은 대단히 크다. K팝은 미국 음악과는 많이 다르지만, 많은 미국인이 공감할 수 있는 독특함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북미 최대 전시장으로 꼽히는 뉴욕 재비츠 컨벤션 센터에선 8570평에 해당되는 넓은 공간에 K팝과 연계된 K푸드, K패션 프로그램들이 전시됐다. 컨벤션 소개를 포함한 케이콘 홍보 영상은 일일 유동 인구가 150만명에 육박하는 타임스스퀘어 전광판을 통해 소개되기도 했다.

CJ ENM에 따르면, 이틀간 공연장과 컨벤션을 찾은 방문객은 약 5만5000명으로, 2015년 미 동부(뉴저지)에서 케이콘을 개최한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K팝 전문가인 빌보드 칼럼니스트 제프 벤저민은 "한류의 영향력에 대해 살펴볼 때 K팝 앨범 판매량, 해외 공연 수치와 함께 유심히 살펴보는 지표가 케이콘"이라면서 "케이콘의 관객 수 및 티켓 매출의 급격한 성장세를 통해 한류 팬의 규모뿐 아니라 팬들의 참여도, 소비 욕구, K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관심도가 증가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케이콘은 다음 달 미국 LA에서, 9월엔 태국 방콕에서 열린다.



조선일보 A23면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