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2022년까지 장령산에 숲속 동굴체험파크 조성

뉴시스
입력 2019.07.08 09:59
옥천 장령산 숲속 동굴체험파크 사업 위치도
충북 옥천군은 국토교통부 2019년 지역 수요 맞춤 지원 공모사업에 ‘옥천군 장령산 숲속 동굴 체험파크’ 사업이 선정돼 국비 20억 원을 지원받는다고 8일 밝혔다.

국토부에서 주관하는 지역 수요 맞춤 지원 사업은 성장촉진지역으로 지정한 전국 70개 시·군을 대상으로, 기존의 대규모 SOC사업 위주 지원방식에서 벗어나 주민 실생활과 밀접한 소규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융복합사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장령산자연휴양림 내 동굴은 옥천군 군수면 금산리 일원에 옛 동국광산이 철광석을 채굴하던 곳으로 1964년 개발해 1985년 폐광했다.

옥천군의 장령산 숲속 동굴 체험파크사업은 총사업비 41억6500만 원(국비 20억 원, 군비 21억6500만 원)을 들여 그동안 방치했던 폐철광석 동굴을 체험과 휴식공간이 있는 테마 동굴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군은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충청권 대표 치유공간을 조성한다는 목표다.

군은 동굴 안에 갱도레일카, 체험부스, 갱도열차 체험관, 휴식공간, 어린이상영관, 내부전시실, 전시관리동 등을 내년부터 2022년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장령산 숲속 동굴 체험파크사업이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충북도 내 자연향균물질 발생량이 가장 많은 장령산자연휴양림의 休-Forest 조성사업, 치유의 숲 조성사업, 천년고찰 용암사 등과 연계해 산림과 함께하는 치유·힐링하는 벨트 구축이 탄력을 받게 됐다”라고 했다.

이어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진 충청권 대표 치유공간을 만들겠다”라고 했다.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