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 이광연 "청와대 초청…文대통령, '빛광연'이라 불러주셨다"

스포츠조선=정안지 기자
입력 2019.07.03 13:13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이광연이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소감을 전했다.
3일(수)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한국 축구계 신구 레전드 골키퍼 이운재와 이광연이 밥동무로 출격해 강릉시 포남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이운재는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한국팀을 4강 신화로 이끈 주역이며, 이광연은 2019년 U-20 월드컵에서 사상 첫 결승 진출의 쾌거를 이룬 선수이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이경규와 강호동은 이광연과의 첫 만남에 반가움을 표했고, 이광연의 경기를 본 후기를 전하며 찬사를 보냈다. 이운재 또한 U-20 경기를 본 소감을 밝히며 "너무나 어린 친구들이 원정까지 나가서 장하게 잘 했다"고 칭찬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특히 이광연은 이날 녹화에서 U-20 월드컵 결승 신화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결승행 에피소드, 사생활의 일부까지 솔직하게 털어놔 관심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라 이광연은 청와대 만찬 행사 후일담을 공개하기도 했다. 얼마 전 문재인 대통령은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이라는 놀라운 성과를 이뤄낸 한국 대표팀 선수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을 가졌다. 이광연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부모님처럼 편하게 대해주셨다"며 "대통령께서 저한테 '빛광연'이라고 불러 주셨다"고 영광스럽고 뿌듯했던 순간을 회상했다.
이에 만찬이 궁금했던 강호동은 "음식은 어떠냐, 양은 많이 주나?"라고 묻자, 이광연은 "먹고 나가서 또 먹었다"며, "(음식의) 질이 좋은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솔직한 입담까지 겸비한 이광연의 활약은 3일(수)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 할 수 있다.
anjee85@sportschosun.com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