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10년 동안 인민군과 연구협력"...화웨이 측 즉각 반박

심영주 인턴기자
입력 2019.06.27 15:30
연합뉴스.
중국 최대 정보기술(IT) 회사 화웨이 소속 직원들이 지난 10여 년 동안 중국 인민해방군의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한 사실이 드러났다. 화웨이는 사실무근이라며 즉각 반박했지만,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제재 수위가 더욱 거세질 것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27일(현지시간) 블룸버그는 지난 10여 년 동안 화웨이 일부 직원들이 중국 인민해방군과 AI(인공지능), 무선통신 등 분야에서 최소 10건 이상의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화웨이와 중국 인민군이 지금까지 알려진 스마트폰, 네트워크 파워하우스 분야를 넘어 더 가까운 관계를 맺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온라인 논문검색 데이터베이스와 IT업계 정기간행물을 살펴본 결과, 관련 논문의 저자가 화웨이 임직원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는 화웨이가 중국 인민군과 군사·안보적 문제와 관련해 협력, 인민해방군 프로젝트에 참여했음을 방증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다만 연구 논문들이 화웨이 직원 개인의 연구 논문인지는 확실치 않다고 부연했다.

또 10편의 협력 논문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할 것이라는 시각도 전했다. "화웨이 임직원이 18만명에 달하는 만큼 실제로 더 많은 협력이 있었을 것"이라고 암시하며 "민감한 연구들은 아예 비공개 분류되거나 온라인에 업로드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화웨이는 해당 의혹을 즉각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화웨이 측은 "직원들의 개별적인 연구활동에 대해선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화웨이는 인민군이나 관련 기관들과 어떠한 연구개발협력이나 파트너 관계를 구축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화웨이는 "전 세계적인 표준에 맞춰 통신 장비를 생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 국방부는 공식 해명 요구에 아직 구체적인 답을 내놓고 있지 않다.

한편 화웨이 직원들이 중국 인민군과 다수의 프로젝트에 협업했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미국 행정부의 화웨이 제재 수위가 더 거세질지 주목된다. 미국은 그동안 "화웨이가 통신장비를 이용해 중국 정부의 스파이 노릇을 한다"며 기밀 유출 등 안보위협이 우려된다고 주장해왔다. 또 미국은 화웨이 창업자인 런정페이 회장이 중국 인민군 출신이라는 점 등을 들어 중국군과의 협력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이에 올 초 런정페이 회장은 공개 인터뷰 자리를 마련해 화웨이와 중국군은 아무런 연관성이 없음을 주장했다. 하지만 미국은 지난달부터 화웨이 사용 금지 행정명령을 내렸고, 미국 기업들의 화웨이 부품 공급을 막았다. 이어 지난 21일에는 중국 슈퍼컴퓨터 기업들을 거래 제한 명단에 올렸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