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 법무장관 검토, 文정부 오만·독선 드러내는 것"

김명지 기자
입력 2019.06.27 10:30 수정 2019.06.27 10:54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민정수석 법무장관 임명 검토 보도에 대해 "만약 그렇게 추진한다면 이 정부의 오만과 독선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조 수석은 잘 알다시피 인사 검증을 실패해서 계속 문제를 일으킨 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내정설은 말 그대로 설(說)이지 않겠나"라며 "(조 수석은) 민정을 잘못 해 온 분이고 책임을 져야 할 분인데, 그런 분이 중요 부처에 장관 후보로 거론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이어 전날 한국당 중앙여성위 행사에서 일부 당원들이 '엉덩이 춤'을 춰 논란이 된 것에 대해선 "당의 공식적인 입장으로 대신한다"고 했다. 한국당은 전날 입장문을 통해 "해당 퍼포먼스는 사전에 예상치 못한 돌발적 행동이었으며 다른 의도가 있었던 것은 결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