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日, '징용 판결' 보복 조치하면 가만 있을 수 없어"

윤희훈 기자
입력 2019.06.25 15:36 수정 2019.06.25 15:39
외교부,국회 외통위 현안보고서에서 비핵화 관여국으로 일본 언급 안해…한·일 경색 국면 보여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5일 오전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5일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과 관련해 "일본의 보복성 조치가 나온다면 (우리 정부도) 거기에 대해 가만있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일본 제철이 가진 포항제철 주식의 매각 배당금이 강제집행 되면 일본의 보복이 우려된다'는 자유한국당 유기준 의원 질의에 "상황 악화가 예상되지만 그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히 준비하고 협의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답했다.강 장관은 이어 '일본과 외교 전쟁을 하겠다는 것이냐''라는 한국당 정진석 의원 질의에 "그만큼 상황 악화를 방지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말씀드린 것"이라면서 "일본 당국에도 그렇게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외교부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현안 보고'에서 북한 비핵화 주요 관여국으로 미국·중국·러시아 3국만 언급하고 일본은 제외했다. 외교부는 이날 제출한 보고서에서 향후 비핵화 협상 추진 방향으로 "북·미 간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가용한 모든 외교 역량을 집중하겠다"면서 "중·러 등 주요 관련국들과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고, 이들이 건설적 역할을 지속하도록 독려하겠다"고 했다. 반면 일본에 대해선 언급이 없었다. 이를 두고 악화된 한·일 관계가 반영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