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노키아·에릭슨 장비도 '메이드 인 차이나'면 아웃

이경민 기자
입력 2019.06.24 15:23
미국이 중국 통신장비기업 화웨이 장비 사용을 금지한 데 이어 중국 내 생산 공장을 두고 있는 해외 통신장비기업에도 생산처를 중국 밖으로 옮기도록 하는 초강력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현지 시각)보도했다.

아직 검토 단계지만 미국의 의도대로 진행될 경우, 중국에 생산 시설을 두고 있는 스웨덴 에릭슨과 핀란드 노키아와 같은 세계 최대 통신장비기업들도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씨티그룹에 따르면, 에릭슨과 노키아는 생산 설비의 각각 45%, 10%를 중국에 두고 있다.

2019년 6월 2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캠프 데이비드 출장에서 백악관으로 복귀했다. /UPI 연합뉴스
WSJ는 소식통을 인용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밖에서 설계 및 제조된 5G(5세대) 통신장비만 미국 내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WSJ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이 내린 행정 명령에 따라 사이버 안보를 위협하는 외국산 통신장비 및 서비스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에 대해 150일간의 조사에 착수했다.

이에 따라 미 행정부 관리들은 세계 통신장비 제조기업들에게 미국에서 사용할 통신장비를 중국 밖에서 개발 및 제조할 수 있는지 알아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 행정부 관리들이 거론하고 있는 장비 중에는 휴대전화 기지국에서 사용하는 전자기기와 라우터, 스위치, 관련 소프트웨어 등이 포함됐다.

마이클 웨슬 미·중 경제안보검토위원회 위원은 "가장 큰 안보 위협은 중국 기업이지만, 중국에 기반을 둔 다른 나라 기업이 생산하는 장비들도 중국의 인력과 시설을 거친다는 점에서 보안 위험이 크다"고 설명했다.

미 행정부의 이런 조치는 중국이 자국 기술자들을 통해 중국 내에서 생산되는 통신장비에 백도어(인증받지 않고 전산망에 들어가 정보를 빼돌릴 장치)를 심을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미국은 이런 보안상 허점이 미국 통신기기를 원격 조종하거나 무력화시키는 등의 스파이 활동에 활용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WSJ는 "세계 통신장비 제조업과 공급체인의 흐름을 바꾸려는 미국의 노력은 기술 패권을 둘러싼 미·중 경쟁의 일환"이라고 분석했다.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