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2' 서장훈 "이혼 때문에 은퇴 1년 미뤘다"

스포츠조선=조윤선 기자
입력 2019.06.23 21:2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대화의 희열2' 서장훈이 슬럼프에 대해 고백했다.
22일 밤 방송된 KBS 2TV '대화의 희열2'에는 서장훈이 출연했다.
이날 서장훈은 "중3 때부터 팽팽하게 잡고 있던 고무줄을, 한 번도 긴장을 늦추지 않고 팽팽하게 잡고 있던 고무줄을 그때 놨다"며 "서른아홉 시즌에 그냥 포기하는 마음이 됐다. '여기까지인가 보다' 했다. 그 시즌이 끝나면 은퇴하려고 했다"며 슬럼프를 겪었을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나 한 시즌을 더 뛰었던 이유에 대해 "그때 이혼을 하게 됐다. 그 일이 없었으면 그해에 관두려고 했다. 이미 몸도 마음도 놨기 때문에"라며 "근데 지금도 이미 은퇴보다 이혼에 관심이 더 크다. 헤어진 일에 가려서 은퇴를 하는 게 스스로가 받아들이기가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서장훈은 "그래서 고민 끝에 그 팀에서는 못하고 다른 구단에 옮겨서라도 마지막 1년 선수 생활을 마무리해야겠다 싶었다. 물론 내일모레 마흔인 선수를 누가 돈을 많이 써주고 데려가겠냐. 그래서 가까웠던 감독님께 부탁드려서 여기서 그만두지는 못하겠다고 했다. 1년만 더 뛰고 싶으니까 한 번만 더 써달라고 하고, 선수 생활 마지막 해에 받는 연봉이니까 전액 기부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난 전에 받던 게 있으니까 아무리 많이 깎아도 어느 정도는 되겠지 했는데 진짜 조금 주더라. 물론 그 돈도 적은 돈은 아니지만, 문제는 내가 생각했던 돈보다 너무 적어서 마지막으로 멋있게 기부하기가 그랬다. 그래서 사비를 1억 원 보태서 모교에 기부했다"고 설명했다.
또 서장훈은 "마지막 해에는 팀에서 배려를 잘 해주셔서 예전 같은 경기력은 아니었지만, 창피하지 않을 정도는 뛰게 해주셨다.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supremez@sportschosun.com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