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文대통령·황 대표 아들 채용의혹 동시 특검하자"

김보연 기자
입력 2019.06.23 21:19
與, '황교안 대표 아들 KT 채용비리 의혹 해명' 요구에 맞불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민경욱<사진> 대변인이 23일 "황교안 대표 아들과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의 채용특혜 의혹을 동시 특검하자"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황 대표 아들의 KT 채용 비리 의혹을 제기하자, 대통령 아들의 취업 특혜 의혹을 꺼내들며 맞불을 놓은 것이다.

민 대변인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청와대와 민주당, 야 3당에 제안한다. 국정조사도 좋다"며 이같이 말했다. 준용씨는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6년 한국고용정보원에 입사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었다.

황 대표는 지난 20일 서울 숙명여대 특강에서 "내 아들이 학점은 3점이 안 되고 토익은 800점 정도지만 대기업에 취업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황 대표는 이튿날 "아들의 학점은 3.29(4.3 만점), 토익은 925점"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야권에서는 "황 대표가 취업난을 겪는 청년들 염장을 질렀다"고 했다. 황 대표 아들의 부정 채용 논란도 다시 제기했다. KT 노조는 지난 3월 성명을 통해 "황 대표가 법무부 장관이던 시절 그의 아들은 KT 법무실에서 근무했다"며 의혹을 제기했었다.

이에 대해 민 대변인은 "(청년 실업) 문제의 본질은 경제와 고용정책 실패가 불러온 대량 청년 실업"이라면서 "누가 이런 나라 경제 꼴을 만들어 놨나. 방귀뀐 놈이 성낸다"고 했다. 민 대변인은 "민주당이 멀쩡한 청년을 부정 채용이라며 황 대표에게 대드는 모습이야말로 정말 역대급 적반하장"이라고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연합뉴스
그러나 민주당 이해식<사진>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이전부터 황 대표 아들의 채용 비리 의혹이 제기되어온 만큼 이번 문제는 '얼렁뚱땅' 넘어갈 수 없다"며 "(아들 특혜 채용 의혹을) 국민 앞에 의혹이 남지 않도록 소상히 해명하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황 대표가 아들 스펙에 대해 '말 바꾸기'를 한 것도 문제지만, 황 대표 아들이 취업한 곳이 채용 비리 문제가 크게 불거진 KT인 데다 당초 마케팅 부서로 입사했다가 도중에 법무팀으로 옮긴 점 등 석연치 않은 점들이 많다는 점도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채용 비리 의혹을 해소할 수 있는 정확하고 객관적인 물증을 제시하라"며 "KT 입사지원서나 학점·토익 성적 증명서, 함께 합격했다던 또 다른 대기업 4곳에서 받은 채용 합격 통지서 등을 제시하라"고 했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