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어선 추정 선박, 러시아 요트 나포 시도"

이경민 기자
입력 2019.06.19 22:14
북한 어선으로 추정되는 선박들이 동해상에서 러시아 요트를 나포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리아노보스티 통신이 19일(현지 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해상구조조정센터를 인용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구조센터 대변인은 "전날 오후 8시 30분(러시아 연해주 시각) 라이베리아 선적 선박 ‘셀리게르’로부터 북한 해안에서 112마일(약 180km) 떨어진 동해의 공해상에서 북한 어선으로 보이는 선박들이 러시아 요트 ‘안디아모’ 호를 멈추게 하려 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고 말했다.

러시아 요트 안디아모 호는 당시 한국에서 나홋카로 항해 중이었으며 러시아인 3명이 이 요트에 탑승하고 있었다. 안디아모호는 나포되지는 않았으며 약 1시간 30분 후 나홋카로 항해를 시작했다. 또 탑승자 모두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선박은 19일 오전 안디아모 호 예인에 나섰으며 다음 날 나홋카에 도착할 예정이다. 북한 선적 선박들은 이전에도 동해상에서 러시아 요트를 나포한 적이 있다.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