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대북부대표 "네팔, 북 사이버 범죄 온상 우려"

윤희훈 기자
입력 2019.06.18 11:16
마크 램버트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부대표. /연합뉴스
마크 램버트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부대표가 네팔에서 이뤄지는 북한의 사이버 범죄 등 불법 활동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8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네팔 현지언론 '히말라야 타임스'는 지난 15일 네팔을 방문한 램버트 부대표가 네팔 의원들과 고위 정부 관리들을 만나 유엔 회원국인 네팔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를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램버트 부대표는 네팔에서 북한의 사업 활동이 증가하고 있으며 북한이 네팔을 사이버 범죄 기지로 사용해왔을 수 있다는 우려를 표했다.

네팔 현지언론 '카바르허브'는 지난 4월 북한 해커 6명이 카트만두의 아파트에 거주하면서 세계 금융기관을 겨냥한 사이버 공격을 벌여왔다고 전했다. 네팔에 주재한 북한 대사관은 그동안 사이버 범죄, 금 밀매 등 불법 활동의 온상이라는 혐의를 받아왔다.

이와 관련, 네팔 현지언론 '안나푸르나 익스프레스'는 지난 5월 5일 네팔에 거주하는 수백명의 북한 국적자들이 노동허가증 없이 불법으로 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 직후 지난 5월 국무부의 데이빗 랜즈(David Ranz) 남∙중앙아시아 담당 부차관보 대행이 네팔을 방문, 네팔 내무부 장관을 만나 사이버 공격 등 네팔에서 거주하는 북한 국적자들의 불법 활동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네팔은 지금까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이행보고서를 제출하지 않고 있다.

램버트 부대표는 지난해 6·12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한 달 뒤인 7월 한국을 방문해 우리 기업인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대북제재 이행'을 강조했다. 당시 그는 남북 경제 협력 기업 관계자들을 만나 "대북 경협에 너무 앞서 나가지 말라"는 미국 정부의 경고성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