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유혈 사태’ 격화…관공서 긴급 휴업에 지하철 운행 중단까지

이선목 기자
입력 2019.06.13 15:32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한 반대 시위가 격화되는 가운데, 홍콩 정부와 관공서가 이번 주말까지 문을 닫기로 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3일 보도했다.

홍콩 정부는 이날 "지난 12일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로 관공서가 밀집한 금융지구에서 피해가 속출했다"며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당분간 이 지역의 지하철 운행도 중단된다.

2019년 6월 12일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 심의에 반대하는 시위대와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SCMP
지난 12일 홍콩 입법회(국회)는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한 2차 심의를 개시할 예정이었지만, 결국 일정을 연기했다. 수만명의 시민들이 정부청사 인근 도로를 점거한 채 대규모 반대 시위를 벌였기 때문이다.

시위 중 경찰과 시민 간 물리적 충돌도 발생했다. 경찰은 시위대 해산을 촉구하며 시민들을 향해 물대포와 최루가스, 고무탄 등을 발사했다. 이에 시민들은 우산과 헬멧, 유리병, 돌 등을 던지며 맞섰다. 홍콩 정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시위자 80여 명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2명은 위중한 상태다.
홍콩 정부가 추진해 온 범죄인 인도 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지역에도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다. 중국 정부가 이 법안을 반(反)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의 본토 송환에 악용할 수 있다는 우려에 홍콩 시민들은 연일 거리로 몰려들어 시위를 벌였다. 지난 9일에는 시민 103만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한 역대 최대 규모의 시위가 벌어졌다.




글쓰기노트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