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체, 김정은 조전 전달 후 4시간만에 보도

유병훈 기자
입력 2019.06.12 23:52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2일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통해 남측에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에 대한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한국의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에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는 소식을 신속히 보도했다.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판문점 통일각에서 정 실장 등 우리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조전을 전달하고 헤어진 지 4시간여만이다. 북한 매체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행적이나 남북교류 관련 동정 등에 대해 통상 반나절 이상의 시차를 두고 보도한 것과 비교해 상당히 빠르게 보도한 것이다.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TV 등 북한 매체들은 이날 오후 9시 30분쯤 "(김 위원장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유가족들에게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시었다"고 보도했다. 북한 매체들은 해당 소식을 보도하며 조의문 전문을 공개하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 남측 수령자의 면면과 조화에 적힌 문구 등을 상세히 묘사했다.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의 친동생인 김 제1부부장의 '역할'도 부각했다. 통신은 김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의 위임에 따라 남측에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고 밝히면서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동지(김정은)께서 리희호(이희호) 여사의 유가족들에게 보내신 조의문과 심심한 위로 말씀을 정중히 전하였다"고 했다. 중앙TV는 또 김 제1부부장이 남측 인사들과 적극적으로 대화하는 장면을 중심으로 현장 사진 3장도 함께 공개했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