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정은이 트럼프에게 보낸 친서, 이미 알고 있었다"

박정엽 기자
입력 2019.06.12 13:52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 대해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 대해 청와대가 알고 있었는지 질문이 있었다"며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그 이상은 밝히지 않겠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 시각)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서 전날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며 "그것은 매우 개인적이고 매우 따뜻하며 매우 멋진 친서였다. 고맙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여러분에게 친서를 보여줄 수는 없다"고 했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