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루블린은 韓에 특별한 장소로 기억될 것"

OSEN
입력 2019.06.12 07:55


[OSEN=우충원 기자] "루블린은 한국인들에게 특별한 장소로 기억될 것".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3시 30분폴란드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전반 39분 최준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앞선 8강에서 아프리카 강호 세네갈을 꺾으며 1983년 멕시코 대회 이후 36년만에 4강 신화를 재현했던 것에 만족하지 않고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냈다. 

이제 한국은 오는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의 비제바 스타디움에서 열린 4강전에서 이탈리아를 꺾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대회 우승을 놓고 다투게 됐다.

FIFA는 1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이 에콰도르를 누르고 역사적인 결승에 진출했다"고 밝혔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이날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FIFA는 "경기 막판 이광연이 캄파나의 헤더 슈팅을 선방했다"고 밝히며 한국의 골키퍼 이광연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광연은 이날 경기에서 에콰도르의 공격을 막아내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한편 FIFA는 "루블린은 16강전에서 한국이 일본을 꺾은 장소이기도 하다"며 "한국인들에게 특별한 장소로 기억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KFA 제공.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