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트럼프 '김정은에게 아름다운 친서 받아…매우 따뜻'"

연합뉴스
입력 2019.06.12 02:24

"훌륭한 관계 갖고 있고 긍정적인 일 일어날 것…회담 조만간 다시 이뤄질 수 있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월요일에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보낸 친서가 매우 따뜻했으며 북한은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하노이 노딜' 이후 북미간 긴장·교착 국면이 장기화 조짐을 보여온 가운데 북미 정상간 톱다운 '친서 외교'를 통해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등 중대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한과 훌륭한 관계를 갖고 있으며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김 위원장이 약속을 지켰다면서 핵실험이나 장거리 미사일 발사가 없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풀 기자단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를 가고 있으며, 뭔가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그사이에 인질들이 돌아왔고 유해가 돌아오고 있다.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회담이 조만간 다시 일어날 수 있을 것이라며 "그 사이에 그는 약속을 지켰다. 그것이 나에게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풀기자단이 전했다.


베르나르 뷔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