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 10분만에 아수라장 된 공주보 토론회

공주=김효인 기자
입력 2019.06.12 03:01

보 철거 찬성·반대 주민들 충돌

11일 오후 2시, 충남 공주시 고마센터에 공주 지역 주민 수백 명이 모였다. 지난 4월 환경부가 공주보 철거 방침을 밝힌 뒤 지역 농민의 반발이 계속되자, 공주시가 "찬반 의견을 듣자"며 마련한 토론회였다.

공주보 철거에 반대하는 농민들은 토론회가 시작되기 전부터 토론회장 밖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공주시의회가 지난 2월에 이미 만장일치로 '공주보 철거 반대 결의문'까지 냈다"며 공주보를 유지하라고 주장했다. 결국 토론회는 시작한 지 10분 만에 아수라장이 됐다. 철거에 반대하는 농민들이 "농민들은 물이 모자라 농사를 못 짓고 있는데 이런 토론회나 하는 게 말이 되나?" "우리를 소외시키려고 일부러 농번기에 토론회를 잡은 것 아니냐"라며 항의했다.

몸싸움까지… - 11일 충남 공주시 고마센터에서 열린 '금강수계 보 처리 관련 시민대토론회'에서 공주보 철거를 찬성하는 시민과 반대하는 시민이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공주 지역 농민들은 지난 4월 환경부가 공주보 철거 방침을 밝힌 뒤 반발해왔다. /연합뉴스
그러자 철거에 찬성하는 주민들과 환경단체들도 가만있지 않았다. 이들은 철거에 반대하는 주민들을 향해 "토론을 원치 않으면 나가라"고 소리질렀다.

이후 철거에 반대하는 주민들은 토론회장을 박차고 나가 트랙터와 트럭을 끌고 공주 산성공원에서 공주시청까지 2㎞가량을 가두 행진했다. 토론회장에는 철거에 찬성하는 사람들만 남아 오후 4시까지 토론 없는 토론회를 이어갔다.

이날 만난 주민들은 보 철거에 찬성하건 반대하건 하나같이 "공주보 때문에 지역 사회가 반으로 갈려 원수가 됐다"고 했다.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는 지난 4월 금강과 영산강의 5개 보 중 세종보와 공주보, 죽산보를 철거하고 백제보와 승촌보는 상시 개방하는 안을 내놨다.

공주보 일대는 특히 반대가 심하다. 철거 안이 나온 보 세 곳 중 세종보는 인근에 농민이 없어 직접적인 재산 피해가 적고, 죽산보는 농업용수 공급이 가능한 수위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공주보는 주위에 농민이 많은 데다, 지난해 3월부터 수질 모니터링을 위해 줄곧 수문이 전면 개방돼 있어 "농업용수가 부족하다"는 불만이 높다.

이날 철거에 반대하며 시위를 벌인 농민 임재룡씨는 "공주보를 유지하다가 물이 오염되면 흘려보내고, 물이 필요할 때는 담수해 유용하게 사용하는 게 맞지, 이명박 정권에서 만들었다고 이 정권에서 부수겠다는 것은 정치적인 논리 아니냐"고 했다.


조선일보 A12면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