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블레아니호, 바지선 위로 인양 마무리…고정작업

전효진 기자
입력 2019.06.11 14:46 수정 2019.06.11 21:02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태우고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침몰한 지 13일 만인 11일(현지 시각) 완전히 강물 위로 모습을 드러냈다.

헝가리 구조당국은 이날 오전 6시 47분부터 인양을 시작해 오후 12시 50분까지 선체를 물 밖으로 완전히 들어올렸다고 밝혔다. 허블레아니호는 현재 인양 작업 마무리 수순을 밟고 있다.

선내 수색을 통해 전날까지 찾지 못한 실종자 8명 중 헝가리 선장과 6살 어린이 등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3명까지 총 4명의 시신이 새롭게 발견됐다. 이날 오후 12시(한국시각 저녁 7시) 기준 선내 수색은 대부분 마무리됐으나 아직 한국인 실종자 4명은 찾지 못한 상황이다.

허블레아니호 인양 작업이 시작된 2019년 6월 11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인양현장에서 크레인 클라크 아담호가 허블레아니호를 완전히 들어올린 뒤 바지선에 내려놓고 있다 . /연합뉴스
수습된 주검 가운데 한 구는 최연소 실종자인 6세 여아인 것으로 추정된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은 "추가로 수습된 시신 중에는 어린이로 추정되는 시신도 1구 있으며 신원 확인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인양 작업은 같은 날 오전 6시 47분쯤(한국시간 11일 오후 1시 47분쯤) 허블레아니호에 연결된 인양선 클라크 아담의 크레인 작동과 함께 시작됐다. 크레인이 움직이기 시작한 지 26분 만에 허블레아니호의 조타실이 처음으로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사고 현장 수심은 6.8m로 전날(7.1m)보다 낮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인접국인 슬로바키아가 다뉴브강 상류에 자리한 댐을 닫은 게 영향을 준 것이다.

2019년 6월 11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에서 크레인 클라크 아담호가 허블레아니호를 들어 올리고 있다. 인양현장에서 선체 내부에 사용되지 못한 구명조끼로 추정되는 물체들이 보인다. /연합뉴스
헝가리 구조당국은 이날 오전 7시 43분쯤 조타실의 물이 빠지자 잠수요원 2명을 진입시켜 헝가리인 선장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수습했다. 구조당국은 사고 7초 만에 허블레아니호가 침몰했던 만큼, 조타실에 있었던 사람은 선장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후 허블레아니호는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수면 위로 올라왔다. 조타실 수색 후 갑판까지 모습을 드러내면서 객실 입구 쪽에서 8시 4분과 8시 7분쯤 시신 2구가 추가 수습됐다. 이들 중에는 어린이로 추정되는 시신이 나왔으며 모두 한국인으로 추정됐다. 이어 실종자 수색을 위해 투입된 한국측 잠수부들은 8시 17분쯤 갑판에서 선실로 들어가는 계단 입구쪽에서 또 다른 4번째 시신을 발견해 수습했다. 이 역시 한국인으로 추정된다.

헝가리 언론은 "추가 수습된 한국인 실종자 3명 중에는 3대가 함께 여행을 왔다 변을 당한 6세 여자 아이와 어머니가 포함됐다"고 전했다. 다만 정확한 신원은 양국 합동 감식반의 확인 절차를 거쳐야 확정된다.

2019년 6월 11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허블레아니호 인양현장에서 헝가리 대원이 희생자 수습을 위해 선내로 진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블레아니호에 탑승한 한국인 승객 중 이날 기준 생존자는 7명, 사망자 19명, 실종자 8명이었으나 시신 4구가 수습돼 현재 실종자는 4명이다.

인양 작업은 순탄하지 않았다. 침몰 당시 추돌당한 부분의 선체 훼손이 예상보다 심각해 4개의 와이어 외에 추가 연결을 위해 작업이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헝가리 구조 당국은 인양 과정 중 실종자 유실을 막기 위해 창문에 바를 설치하고 배를 들어 올리는 순간 유실되는 실종자를 빠르게 수습하기 위해 침몰 지점을 중심으로 17여대의 경비정과 고무보트를 배치했다.

인양 작업과 별개로 강 하류를 중심으로 실종자 수색 작업도 이어졌다. 지금까지 발견된 실종자 시신이 사고 현장에서 최대 132km 떨어진 강 하류에서 발견된 만큼, 더 멀리 떠내려갔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은 것이다.

강형식 외교부 해외안전관리기획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배의 균형 유지를 통해서 시신이나 유품의 유실 방지에 가장 신경을 쓰고 있다"면서 "정부는 마지막 시신이 발견될 때까지 최대한 노력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늘 선체 인양과 실종자 수색 결과를 보고 정부 내 중대본 회의를 거쳐서 향후 수색을 어떻게 해 나갈지에 대해서 논의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9년 6월 11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허블레아니호 인양현장에서 헝가리 대원이 희생자 시신을 수습하고 있는 모습. /AFP 연합뉴스


2019년 6월 11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허블레아니호 인양현장에서 대원들이 인양 작업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 /AP 연합뉴스



2019년 6월 11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허블레아니호 인양현장에서 인양을 위해 크레인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 /AFP 연합뉴스



베르나르 뷔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