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맹활약, 여름 이적 시장 득이 될 수 있을까

스포츠조선=김용 기자
입력 2019.06.11 13:43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 세계를 놀라게 하고 있는 이강인(발렌시아)의 활약. 이강인 개인에게 여름 이적 시장 득이 될 수 있을까.
대한민국 U-20 축구 국가대표팀의 선전에 축구계가 들끓고 있다. 36년 만에 U-20 월드컵 4강 신화를 쓴 정정용호인데, 내심 결승 진출에 이은 우승까지도 도전해볼 수 있지 않느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4강에서 에콰도르를 잡느나면, 결승에서 이탈리아-우크라이나전 승자와 맞붙게 된다.
한국이 4강에 오르기까지 이 선수의 활약 얘기를 빼놓을 수 없다. 대표팀의 '막내형' 이강인이다. 나이로는 막내지만, 출중한 실력으로 대회 전부터 관심을 모았는데 실력으로 자신의 존재 가치를 입증하고 있다.
세네갈과의 8강전이 하이라이트였다. 한국이 연장 승부까지 뽑아낸 3골, 1골 2도움으로 모두 관여했다. 페널티킥 상황에서는 조영욱(FC서울)을 대신해 자신이 차겠다는 당찬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기록 뿐 아니라 킬 패스, 드리블 능력 등에서 몇 수 위의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이강인의 활약에 스페인이 신났다. 소속팀 발렌시아는 이강인의 활약상을 주목하며 공개적으로 응원을 보내고 있다. 발렌시아팬들은 이런 선수를 주전으로 왜 쓰지 않느냐며 난리다.
언론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스페인 현지 매체 '문도 데포르티보'는 "이강인이 한국을 4강에 올려놨다. 그는 가까운 미래에 대한 논쟁에 불을 붙였다"고 말하며 이강인이 다음 시즌 팀을 떠날 수 있는 상황을 언급했다.
이강인은 지난 시즌 발렌시아 1군 경기에서 11경기에 나섰다. 정식 1군 선수가 됐고, 프리메라리가 경기 데뷔전을 치르는 기쁨도 있었지만 마르셀리노 토랄 감독은 이강인에게 더 많은 기회를 주지 않았다. 오히려 1군 정식 선수가 되고 그 전보다 이강인을 가혹하게 대했다. 이강인의 주가가 오르자, 더 많은 이적료를 책정하기 위해 발렌시아가 전략적으로 1군 등록을 시켰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었다.
이로 인해 이강인은 여름 이적 시장 이적에 대한 의사를 드러냈다. 당장 더 많은 경기를 뛸 수 있는 팀의 임대 이적을 알아봤고, 실제로 이강인을 원하는 팀들도 나오기 시작했다.
이런 상황에서 세계가 주목하는 U-20 대회가 시작됐고, 이강인이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다. 많은 팀들이 새로운 스타 이강인을 주목할 수밖에 없다.
단순하게 보면 이강인에게 상황이 유리해질 수 있다. 많은 팀이 이강인을 원하면, 더 좋은 조건의 팀으로 이적을 추진하면 된다. 이강인의 이번 활약이 득이 될 수 있는 이유다.
하지만 상황이 꼬일 수도 있다. 이강인의 가치가 오르는 가운데, 원소속팀 발렌시아가 이강인을 쉽게 놔줄리 없다. 괜히 임대를 보냈다 여론의 역풍을 맞을 수 있다. 이강인 본인도 "발렌시아에서 뛰고 싶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발렌시아에 남는다고 더 많은 출전이 보장되는 건 아니다. 발렌시아는 국왕컵 우승을 이끈 주전 멤버들이 건재하다. 곤살로 게데스, 데니스 체리셰프 등이 동포지션 부동의 주전이다. 여기에 역할이 겹치는 데니스 수아레스 영입까지 시도하고 있다. 선수가 더 성장해야 하는 시점, 기회를 놓칠 수 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