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들생각' 김승환 "결혼 전 대장암 판정…하루에 담배 4갑씩 피워"

스포츠조선=조윤선 기자
입력 2019.05.21 21:41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김승환이 대장암 투병 이후 달라진 삶에 대해 밝혔다.
21일 밤 방송된 tvN '애들생각'에서는 김승환 가족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김승환은 미모의 아내와 44살에 얻은 늦둥이 아들 현이, 막내딸 한별이와 함께하는 단란한 일상을 공개했다.
1983년 연극으로 데뷔해 90년대 청춘스타로 사랑을 받았던 김승환은 결혼 전 대장암 판정을 받았다. 그는 "그때는 하루에 담배도 4갑씩 피우고, 술도 매일 마셨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대장암 투병 이후 달라진 삶을 살고 있다고. 그는 "지금은 술, 담배도 안하고 운동을 열심히 하니까 대장암 전보다 지금이 더 건강하다"며 "내게는 새 인생을 사는 기점이었다. 이후에 아내도 만나고 아이들도 생겼다"고 밝혔다.
이날 김승환과 아내는 첫째 아들 현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김승환의 아내는 "첫째기도 하고, 12월생이다. 남자애들은 뭐든지 늦지 않냐. 손도 많이 가고 걱정된다"고 털어놨다. 김승환도 "잘 웃지도 않고, 울지도 않는다. 그래서 한 번 웃어줄 때마다 감동이었다"며 "내가 오래 같이 있어 준다면 좋지만 그렇지 못하니까 더 바짝 챙겨주고 싶다. 맨날 걱정이 된다. 걱정 안 해야 되는데 현이는 생각하면 걱정이 앞서고 괜히 짠하다"고 말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